티스토리 뷰

J300 라세티 후속!!
...이래서 준준형 시장에서 인정받기 힘들다!!

최근 준준형 시장이 매우 뜨겁다. 포르테가 아반떼의 준준형 시장을 압박하고 Gm대우의 J300 (라세티 후속)이 또 다른 폭풍을 몰고 오는 형국이다. 그런데 어설프군이 디시갤에서 좋은글 하나를 발견해 소개할 까하여 이렇게 몇자 적게 되었다.


해당글은 <출처> www.clubj300.net에서 J300 개발에 참여했던 정모 디자이너가 올린 글이라고 한다. 물론 현빠, 기빠들이야 이 글에 반대할 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는 이글을 통해 우리 한국의 소비자가 얼마나 기아/현대차에 농락당하고 있는지 면면을 살펴볼 수 있겠다.

대략 아래 글을 살펴보면 GM 대우의 디자이너로서 한국 시장에서의 편견과 이에 따른 판매의 어려움을 여러가지 관점에서 살펴보고 있는 것 같다.

GM대우근무시절 제가 디자인했던 차가 시보레 브랜드의 소형차라... 진행하는 동안 원가문제로 워낙 삭제 당하고 변경 당한게 많아 디자인을 떠나서 품질이라던가 각종 사양에서 문제가 있었는데 J300에는 그런 걱정보단 새로운 도전에 대한 놀라움이 더 가득 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j300이 제 아무리 GM의 글로벌모델이라고 해도 적용될 것이라고는 감히 상상도 못했던 사양과 기능들이 달려 나오는 것을 보면서 저는 이곳에서 요즘 매일매일 깜짝깜짝 놀라고 있습니다.


헌데 더 재미있는 것은... 제가 놀랍게 감동하고 있는 부분에 대한 반응은 의외로 싸늘하거나 역으로 비평을 받는다는 거죠.

감성품질 감성품질하면서... 그토록 비교대상으로 놓던 준중형, 중형이 아니라 에쿠스,제네시스에도 없는 개인별 세팅가능한 장치가 관심도 못받고 귀찮고 필요없는 사양으로..... 소음감소와 안전사고 예방 측면에서 가장 진보된 최신 사양의 선루프도 삽질이라고....

국산차 문짝이 얇아서 가볍고 경박하고. 수입차는 두껍고 묵직해서 안전하다는 중론속에서 측면에어백없이도 별5개 받은 측면안전도 평가 최고차량인 J300은 문짝 두껍고 실내폭 3cm 좁다고 야단맞습니다.

유럽 수입차에는 있고 국내 현대에서는 에쿠스에나 쓰이는 음각코딩방식의 키가 적용된 것도 싼티 난다고 하시고....

이제 세계적 트랜드가 우리나라가 앞선다고 하면서, 파리모터쇼에서는 벤치마킹 대상으로 엄청난 주목을 받았던
인스투르먼트 판넬에 시트재질의 직물 트림이 한국에서는 적용되자마자 그건 그냥 싸구려 천쪼가리.....

이제 지긋지긋한 그놈의 뽁뽁이... 이거뭐 USB단자 사건은 그냥 장난이었나봅니다. 대우자동차 어서빨리 망해야겠습니다.

한국안에서 현대보다 못한 회사로 그렇게 무시당하고 수년째 맨날 망한다 소리듣는 불안한 세계 최대의 100년 기업 GM밑에서 나와서 현기차 안으로 들어가서, 현기대우차 그룹되면 좋겠습니다.

파리 모터쇼에서. 가장 주목받았던 GM의 전기하이브리드차 볼트는 쏙 빼고... 5관 2층 전체를 차지한 GM 부스 구석 한귀퉁이에 기아 부스 차려놓고 미디어 발표순서도 GM에 밀려 배정받아놓고 결국 큰 시선을 받지 못했던 쏘울은 파리모터쇼의 최고 인기 스타였다고 국내에는 알려지고 있더군요.

제 짧고 모자란 소견이지만 자동차 혹은 문화라는 부분에서 극동아시아에 섬나라처럼 한국이 얼마만큼 세계와 동떨어져있는지. 오고가는 정보들이 얼마나 왜곡되고 있는지. 얼마나 쉽게 휘둘리고 있는지. 잘 생각해보아야 할 인식의 문제가 아닌지요.
위  글을 보면 한국 소비자가 얼마나 세상 물정 모르고 현대/기아차에 휘둘리고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 글 인것 같습니다. 물론 사람 마다의 기준이 다르고 바라 보는 관점이 다를 것입니다.

GM대우에 근무했던 디자이너의 글이기에 좀더 GM대우 입장을 대변하고 있겠지만.. 제가 생각해도 한국 소비자는 시장 점유율에서 독보적인 현대/기아차에 휘둘리고 있는 건 맞는 것 같습니다.

일본의 메이커들이 왜? 하필 이시점에 한국 시장을 공략하느냐란 질문을 던진 한 기사를 읽은 적이 있는데 답변했던 일본 자동차 메이커 관계자가 이렇게 이야기를 했다고 합니다. "현대/기아차가 독보적 시장을 유지하고 있어 절호의 찬스라고 생각해서 한국 시장 공략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라고 말이지요.

그러면서 설명하는 내용이 치열한 시장 경쟁이 있는 지역에서는 틈새 공략을 통해 시장을 확대하는 전략이 크게 약발이 먹히지 않기에 전면전을 통한 자금과 마케팅으로 승부를 해야되서 공략이 사실상 불가능 하거나 오래걸리지만.. 이렇게 현대/기아가 시장을 독보적으로 유지하면 공략할 틈새가 넓어 오히려 크게 경계할 필요 없이 시장을 쉽게 공략해 나갈 수 있기 때문에 현재가 가장 한국 시장 공략이 좋은 시기라는 이야기를 하더군요.

그만큼 너무 큰 점유율로 인해 현대/기아가 오만해져 있고 여기에 한국 소비자는 길들여져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해외에서는 Gm대우의 소형 라인업이 현대 아반떼보다 좋은 평가를 받지만 대우차라는 이미지와 잘못된 현대/기아에 매몰된 소비자 인식이 한국에서는 아반떼 이외에는 기타 현대차 이외에는 좋은 차로 보이지 않게 되었다는 겁니다.

J300을 홍보하려고 하기보다는 현재의 시장이 분명 모순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 위에 글을 올려봅니다. 생각이 다른분도 있겠지만.. 그냥 읽어보시고 이런 부분도 있겠구나라고 생각을 해주셨으면 합니다. 실제 차를 구매하게 되면 결국 선택의 몫은 소비자일 테니깐요.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polelate BlogIcon Arti 제가 알기로는 J300의 Homeroom이 독일 오펠인 것으로 알고있는데...
    그래서 J300 Proto차량 BIW도 독일에서 제작, 공수 해와서 차량 판넬도 국산차 보다 두꺼웠고 무거웠던 것으로 압니다. 따라서 J300에 적용된 사양들도 국내 GM대우보다는 오펠의 의도가 더 많이 작용했을것이란 생각이 드는데요. 국내GM대우 디자니어들은 국내 실정에 맞게 Modify 디자인 정도 했을것이란 생각이 듭니다.(치수, 형상, 기능 정도???)
    어차피 GM대우는 GM계열의 소형차 Homeroom과 소형, 준중형 생산기지일뿐 한국내 판매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어 보입니다. GM대우차를 구입하는 소비자나 판매하는 영업사원도 시보레나 홀덴 엠블렘 붙이기에 급급한 짝퉁외제차에 관심이 더 있는 듯 보이구요. 사진의 차량도 시보레 차량이네요...^^
    2008.10.19 03:1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저도 전해들은 이야기라 정확하지는 않지만.. 100% 오펠의 설계는 아니라고 들었습니다. 엔진을뺀 거의 대부분을 한국에서 설계하고 완료되던 시점에 GM의 정책에 의해 오펠로 해당 프로젝트를 넘겼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즉 최종 완성은 오펠이 했지만 대부분의 설계와 구성은 대우에서 완료 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예상이겠지만 한국의 일부 디자이너와 엔지니어가 오펠에가서 어느정도 도와준것은 아닐까 예상을 해봅니다.
    2008.10.19 12: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짝퉁이라도 한국의 GM대우 되지코 그릴보단 좋다고 생각이 드니 그런것은 아닐까요? ㅎㅎ

    전 개인적으론 현대/기아차 로고보단 시보레나 홀덴, 오펠등이 더 맘에 들더군요.

    개인차가 있는 것 같습니다. ㅎ
    2008.10.19 12:20 신고
  • 프로필사진 모르시는군요~ 위의 디자이너님은 J300 그러니까 라세티프리미어의 익스테리어를 설계하신 분입니다!!
    대우에서 가장 먼저 출시한다는 의미가 어떤건지 생각해보시면 라세티프리미어가 어디서 출발한 차인지 아실텐데요??
    그리고 글의 취지는 온데간데 없군요....ㅋ
    2008.10.20 17:29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모르시는님.. 방가워요..
    그렇게 시작되었군요.

    저도 몰랐던 사실을 지적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글에 대한 취지는 좀 희석이 되었나요?

    제 생각을 많이 쓰다보니 그렇게 된 것 같네요.
    암튼 지적 감사해요. ^^

    좋은 정보 얻었습니다.
    2008.10.20 17:3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elan22 BlogIcon Onuri 위에분...GM대우의 차량은 수출시 시보레, 홀덴으로 엠블렘이 장착되어 생산됩니다. '짝퉁'이 아니라 시보레/홀덴도 '오리지널'입니다. 짝퉁의 정의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시길 권합니다. 2008.10.20 09:16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오누리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뵙습니다. ㅎㅎ

    주말은 잘 지내셨는지 모르겠어요.

    시작되는 한주도 즐거운 한주되세요.
    2008.10.20 09:51 신고
  • 프로필사진 토숙 짝퉁이고 아니고를 떠나서.
    토스카오너인데. 돼지코 쪽팔린건 사실이에요.
    시보레 마크 달려다가 더 쪽팔릴까봐 그냥 타고 있습니다.
    제입장에선 회사가 후져서 마크가 싫은게 아니고
    마크가 좀 쪽팔려요..
    다른 세련된 디자인으로 바꿔면 안되는지..
    2008.10.20 14:1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토속님 안녕하세요. ㅎㅎ
    그러게 말이에요. 좀 세련된 디자인으로..
    개선만 해도 좀더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 같은데..

    그럴 맘이 없나봐요.. ㅎ
    2008.10.20 14:3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elan22 BlogIcon Onuri 어설프군님 감사합니다. 어설프군님도 즐거운 한주 되시길...^^(요즘 집안에 경조사(?)가 있어서 준비하느라 주말이 주말이 아닙니다. ㅎㅎ)

    GM대우 엠블렘이 전면 그릴용으로 좀 안어울리긴 합니다. -_- 대부분 수출 사양으로 교체하시는 이유도 바로 그 디자인 때문이죠. 현 엠블렘을 기존 인지도나 마케팅비용등등의 이유로 교체하기가 부담스럽다면 재규어나 다른 몇개 브랜드 처럼 보조 엠블렘(?)을 도입하는건 어떨까 합니다.
    2008.10.20 16:0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elan22 BlogIcon Onuri 그리고 그 넘의 뽁뽁이...제 주위에도 그 뽁뽁이 때문에 입에 거품(?)물고 블라블라하는 분이 계시기에...말로 설명하기도 뭐하고 해서 메르세데스-벤츠 차량 도어락 사진 보여 드렸더니 조용~해지시더군요. ^_^; 2008.10.20 16:1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오누리님.. 경조사가 있다니..
    축하드립니다. ㅎㅎ

    많은 분들이 대우차의 그릴때문에 차에 대한
    매력이 떨어지는 것 같아요.

    저도 새로운 로고 타입을 적용하는게 어렵다면..
    오누리님 말씀처럼 브랜드별 로고 타입을 적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지 않을까 싶네요. ㅎㅎ

    어차피 라세티 프리미엄 홍보에 들어간 비용이라면
    충분히 별도로 홍보를 진행할 수 있을 테니깐요. ㅎ
    2008.10.20 16:2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