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베처비트가 애플의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를 비교하는 기사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애플은 전체 앱시장에서 다운로드 속도 기준으로 18% 점유율 밖에 차지하지 못했지만, 일 평균 매출에서는 구글의 다섯배인 51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됬다. 


여러 비교점에서도 구글과 애플의 앱스토어는 같은듯 다른 차이점을 보이는데 이번 글에선 이 내용을 보사해 보기로 하겠다. 

 



[이미지 출처: Venturebeat]

 

애플의 매출에 반해서 거의 모든 앱의 70% 이상의 다운로드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구글의 경우는 현재 110만달러 정도의 일평균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애플 앱스토어의 경우 게임, 엔터테인먼트, 에듀 케이션, 도서에 이르기까지 수익성 비즈니스가 높은 카테고리의 점유율이 높은데 반해 구글읜 게임 분야 점유율이 14%밖에 되지 않아 애플과 12% 이상 차이를 보였고, 교육 분야는 순위에도 오르지 못했다. 


컨텐츠의 질적, 양적 면에서 애플에 뒤지는 이유도 있지만, 구글 스토어에 대해서는 사용자들이 무료 이용에 학습되어 있고, 등록 된 상당수의 컨텐츠도 무료 비율이 높다는 점에서 매출 확대의 관점이냐 유통 채널 확대의 관점을 가지고 전략을 추진하느냐를 보면 스토어 경쟁력과 스토어의 운영의 미래 모습을 예측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구글이 애플보다 좋은 평을 받은 부분은 검색 기능으로 앱 검색 기능에 있어서 만큼은 애플보다 구글이 월등히 앞선다는 결과를 얻었다. 애플의 경우 연관 된 어플리케이션 검색에서도 정확도가 매우 떨어지는 편이지만, 검색 기술 회사인 구글의 경우 오타가 있어서 유사한 검색 결과를 제공해 사용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두 스토어의 또 다른 차이점은 바로 가격 정책이라고 할 수 있다. 애플 앱스토어에서 가장 비싼 앱은 999$ 달러 인데 반해서, 구글은 200$달러밖에 되지 않았다. 


가격 분류의 경우도 애플은 Top 100위안에 들어있는 앱의 가격대가 대략 7가지의 가격을 주로 쓰는데 반해, 구글은 Top 100 순위에 있는 앱들의 가격대 분포가 29가지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애플이 0.99 $ 형식의 가격 정책을 쓸때, 구글은 1.27$ 달러와 같이 세밀한 가격 정책을 취하고 있는 것이다. 


어플리케이션 스토어 시장의 경우 프랑스, 덴마크, 필란드, 중국, 타이완, 일본, 러시아 등지에서 애플 제품들을 중심으로 크게 성장하고 있고, 대다수 선진국이면서 IT 제품 소비가 촉진되는 지역에서 높은 소비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됬다. 


끝으로 전반적으로 애플이 비즈니스 측면에서 구글보다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등록되는 앱의 우선 순위에서도 애플이 먼저인 경우가 많고, 구글의 경우 무료로 이용되는 앱들이 선호하는 마켓으로 알려진 점을 생각하면, 애플은 수익과 서비스 활용 측면의 채널로 활용하고 구글은 무료 이용을 토대로한 사용자 확보를 위한 무료 유통 채널로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세를 보이고 있다. 



해당 글은 iamday.net 의 IT칼럼(http://www.iamday.net/apps/article/talk/2634/view.iamday)에 기고 된 글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