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갤럭시 S4에 대한 분석을 내놓았다. 같은급 제품은 아니지만 현재 가장 강력한 경쟁자라고 할 수 있는 아이폰 5에 대한 비교 분석으로 이 분석을 통해서 아이폰 5보다 갤럭시 S4가 나은 10가지 이야기를 소개했다. 

 



 

하지만, 나는 이 분석에 대해서 다소 문제점이 있다고 생각해 그들의 분석에 대해서 몇가지 짚어보려고 한다.


 

우선 첫번째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갤럭시 S4 (galaxy S4)와 아이폰 5 (iphone 5) 비교에 있어서 벤치마크 테스팅 결과를 이야기했다. 


갤럭시 S4 (galaxy S4)가 아이폰 5(iphone 5)보다 배이상 빠르다고 이야기한 것이 그것인데, 이건 당연한 결과가 아닐까? 듀얼 코어 (CPU가 논리적으로 2개로 동작하는 것)급 스펙을 가진 제품과 쿼트코어 (CPU가 논리적으로 4개이상)급의 스펙을 가진 제품의 비교가 온당할까?


스펙급 비교가 무의미한 것이 과거 갤럭시 S3 (galaxy s3)가 쿼드급으로 포장해 소개됬지만, 아이폰 5 (iphone 5)의 듀얼급 스펙에 개발렸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좀 더 진화한 아키텍처와 스펙을 가진 갤럭시 S4 (galaxy S4)가 아이폰 5 (iphone 5)에 비해서 나은 성능을 보여주는 것은 당연하다. 


문제는 갤럭시 S4 (galaxy S4)의 성능이 아이폰 5S (iphone 5s)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적용시켜줄것인가 하는 점이다.

 


두번째로 지적한 내용은 스크린 사이즈다. 갤럭시 S4 (galaxy S4)의 스크린은 5인치로 아이폰 5 (iphone5)에 비해서 1인치가 더 크다. 이점은 하드웨어 문제로 치부되지만 역시 1인치 큰 갤럭시 S4 (galaxy S4)가 승자가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비디오 시청이나 더 많은 어플리케이션 노출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다만, 필자 같은 경우 4인치 이상의 크기는 그립감의 문제와 한손 컨트롤이 어렵다는 점에서 스마트폰의 범위를 넘어선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역시 스펙상으론 당연히 갤럭시 S4 (galaxy S4)가 승자이고 앞으로 나올 아이폰 5S (iphone 5S) 조차도 4인치 급일 가능성이 높기에 스크린 비교에선 밀릴수밖에 없을 것이다. 

 

 

셋번째로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갤럭시 S4 (galaxy S4)의 카메라 소프트웨어가 아이폰 5 (iphone 5) 카메라 소프트웨어에 비해서 더 낳은 성능을 보여준다고 이야기 했다. 스펙상으로도 갤럭시 S4 (galaxy S4)는 1300 메가화소급 카메라를 장작한데 반해, iPhone 5 (iphone 5)는 800메가 화소의 카메라를 장착했다는 점에선 판정패다. 


여기에 비즈니스 인사이더 분석처럼 카메라 활용을 위한 추가적인 소프트웨어가 더 많다는 점은 아이폰 5 (iphone 5)의 판정패를 불러왔다. 다만,


아이폰 유저로서 몇가지 첨언을 하면, 카메라 전용 디바이스가 아닌 상태에서 편집 기능을 많이 활용하지 않는다는 점과 부가적으로 어플 구매로 해결 할 수 있다는 점은 한번 생각해 볼 대목이란 생각이고, 더 중요한 것은 이미지의 질을 따지는 화질상 어느 제품의 센서와 하드웨어가 더 나은가 하는 점인데, 개인적으론 아이폰에 좀 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과거 박찬욱 감독등이 아이폰을 바탕으로 영화를 찍고, 인스타그램의 한 유저는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어서 전문 작가가 됬다는 점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네번째는 갤럭시 S4 (galaxy S4)가 더 개방적인 플랫폼이라는 것, 어쩌면 이것은 당연 할 수 밖에 없는 것인데, 최신 안드로이드 버전을 탑재한 갤럭시 S4 (galaxy S4)는 애플 iOS보다 더 커스톰이 쉽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 삼성은 가전 회사이기도 해서 스마트 TV와 셋톱박스와 연동해 리모컨으 기능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는데, 이 부분은 아이폰의 완패라고 생각한다. 


개방성 떨어지고, 고가인 애플의 제품을 그나마 구매하고 있어야, Air 미러링 등을 이용해 조금 활용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섯번째 갤럭시 S4 (galaxy S4)가 더 많은 통신사에 대응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갤럭시 S4 (galaxy S4), 미국의 모든 통신사를 비롯 T-Mobile을 까지 포함해 취급되는데 반해 아이폰 5 (iphone 5)는 그렇지 못하다는 점이다. AT&T 독점이 깨져서 버라이즌 같은 통신사도 이제 아이폰 5 (iphon5)가 판매되고 있지만, 아직 T-Mobile에서 출시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이 역시도 패배를 수용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란 점이다.

 


여번섯째는 둘째 이유와도 연결 되는데 스크린의 해상도의 질을 의미하는데, 갤럭시 S4 (galaxy S4)가 더 나은 스크린 선명도를 제공한다. 아이폰5 (iPhone 5)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1136x640 해상도에 326ppi급 밀도를 제공한다. 선명도를 아이폰 3GS등과 비교하면 아주 큰 차이를 발생하느데, 갤럭시 S4 (galaxy S4)는 이번에 HD급 수퍼 AMOLED 스크린으로 1920x1080 해상도에 441ppi 픽셀 밀도를 제공한다. 


하지만, 이는 차기 아이폰인 아이폰 5S (iphone 5S)에 대비 할 경우 나은 성능이라 이야기하기 힘들다. 같은 급이 아니기 때문으로, 오히려 차기작에선 아이폰이 앞설 가능성이 농후하다.


 

일곱번째는 음성 인식 기능으로 안드로이드에 기본 탑재 된 구글 나우가 애플 Siri보다 앞서 있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점은 인정하지만, 이건 OS 자체의 기술이면서 구글의 기술이라는 점에서 제조사로서 음성 인식 기술 능력이 취약한 삼성을 생각한다면 올바른 비교라고 보여지지 않는다. 


구글과의 경쟁이었다면 모르겠지만, 삼성과의 경쟁을 하면서 OS에 탑재되 있다고 그것이 삼성의 기술이 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여덟번째는 갤럭시 S4 (galaxy S4) 더 많은 메모리를 장착한다는 점이다. 갤럭시 S4 (galaxy S4)는 2GB이고, iPhone 5는 1GB라는 점을 지적했는데, 과거 갤럭시 S3 (galaxy S3) 에서도 램 2GB를 채용한 제품을 일부 지역에서 판매했다는 점에서, 램크기가 더 재공 된다고 갤럭시 S4 (galaxy S4)가 우세하다고 평가하거나 비교하는 것은 무리라는 생각이다. 


 

아홉번째는 갤럭시 S4 (galaxy S4)의 탈착식 배터리를 지원한다는 점이다. 탈착식 배터리 사용으로 추가 배터리 구매로 배터리 한계를 극복한 점인데, 이 부분은 아이폰 5 (iphon 5)와 완전히 대비되는 점이어서, 호불호가 갈린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 그럼에도 장점이 더 많다는 점에서 이 부분은 갤럭시 S4 (galaxy S4)의 승리라고 할 수 있다. 

 


마지막 열번째는 갤럭시 S4 (galaxy S4)의 최대 강점으로 생각하는 추가 스토리지 확장 기능이다. 갤럭시 S4 (galaxy S4) microSD 카드를 지원해 기기에서 제공하는 기본 스토리지 이외에 추가로 최대 64GB까지 스토리를 확장 할 수 있다. 이는 안드로이드의 승리라고도 할 수 있지만, 지원하지 않는 제조사도 있는 만큼 애플 아이폰 5와 차기작 아이폰 5S의 패배라고 볼 수 있다. 


 

일부 납득 할 수 있는 것도 있었고, 납득하기 힘든 부분들도 있었다. 비슷한 스펙이나 갤럭시 S4 (galaxy S4)와 대응 할 아이폰 5S 였다면, 납득하겠지만, 갤럭시 S3급에 해당하는 아이폰 5 (iphone 5)를 비교 대상으로 삼았다는 점에서,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삼성을 빨아주려 했다는 지적을 안할 수 없을 것 같다. 


갤럭시 S4 (galaxy S4) 정말 좋은 제품일 가능성이 높다. 갤럭시 S3 (galaxy s3)를 사용해 본 경험상 꽤 훌륭한 완성도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 이번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분석은 큰 아쉬움을 남긴다는 생각이고, 아이폰 5s (iphone 5S) 출시후에는 어떻게 평가하는지 지켜 볼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다. 



해당 글은 iamday.net의 IT칼럼 (http://www.iamday.net/apps/article/talk/2275/view.iamday)에 기고 된 글입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홍려 비지니스 인사이더가 자발적으로 비교 기사를 내놓은건지 모르겠는데 이런 분석은 갤럭시S 시리즈 마케팅을 유치하게 만드는것 같아요 2013.03.27 09:24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글쵸 ㅎㅎ 2013.12.20 10:39 신고
  • 프로필사진 turbo 예전 옴니아가 아이폰보다 좋은점 이렇게 광고하던게 오버랩되면 오바하는거겠죠?

    2013.03.27 11:08
  • 프로필사진 ㅇ냔나 옴니아가 아이폰보다 스팩에선 훨 좋았고.. 그 광고에서 거짓말 하나도 없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 사용에선 아이폰이 완승했구요.

    이번 갤s4와 아이폰5 비교도 스팩은 거짓말 없어요.
    다만, 실 사용에선 아직 안나오고 언플만 쩌는 s4가 어떨지는 모르지만요.


    2013.03.27 12:23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ㅋㅋ 옴니아 실패 사례는 지금봐도 주옥과 같은 사례가 아닐까 싶습니다. 2013.12.20 10:39 신고
  • 프로필사진 탱구폰 확실히 삼성의 시장장역력이 커진 모양새네요..
    마케팅비를 많이 써서 그런가.. 돈의 힘이..
    그런데 가장 큰 장점이 빠지지않았나요? '갤럭시는 아이폰보다 싸다!'
    스냅드래곤600(쿼드코어)이라서 2배빠르다고 한거고
    한국에도 나오는 엑시노스5(옥타코어)는 4배 빠릅니다~ 푸..흐흡..
    그런데 옥타코어성능, 사용시간등은 정보가 없고 맨 스냅드래곤만..
    자랑하기 바빠야할 옥타코어 엑시노스5가 실제 존재하기는 하는건지..
    2013.03.27 11:14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처음은 어땠을지 몰라도 지금은 오로지 마케팅 파워로 성과를 내고 있는 실정입니다. 기술 투자나 혁신에 의한 성공과정은 아니죠. 2013.12.20 10: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th9.tistory.com BlogIcon 붕어IQ 하나하나 다 풀어주시니 쉽네요~ ^^
    저도 이번 기사를 보면서 호불호의 영역을 가지고 가치판단을 유도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더라구요.
    2013.03.27 11:4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가능하면 그렇게 쓸려고 하는데 쉽지가 않네요. 2013.12.20 10:40 신고
  • 프로필사진 뭐야 아까 글은 까칠하게 봤는데 다른 글을 잘 쓰시네.
    낫다랑 낳다는 좀 구분해주면 군더더기 없는 글.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고 하면 비즈니스 인사이더 쪽에서도 그렇고 스펙으로만 비교가 된 점. 아이폰은 아무리 봐도 스펙 따지는 사람들과는 일선을 긋고 있는 제품이라고 본다. 4S 나올 때 여기저기서 500만 화소라고 비웃었는데 찍은 품질을 잘 보면 비교했을 때 화소 수가 아닌 렌즈 크기에 비해 좋은 품질을 보여준다는 것.
    램도 모자라는 건 맞지만 운영체제 동작방식 상으로 그게 절대적으로 문제가 생기느냐. 이것도 아니라는 점에서 이미 비교대상에서는 제외라고 본다. 저 기준에서는 전부 안드로이드 진영의 승리겠지.
    2013.04.07 10:46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그런가요? 글마다 아무래도 감정이 이입되는 차이가 있으니 주관적 관점만 이야기하긴 어려운듯 합니다. 아마.. 프로 저널리스트가 아니라서 더 그런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지적 하신 부분은 제가 느낀 부분이기에 개인적으론 오히려 제가 말한게 맞지 않나 싶기도하네요. ㅎ
    2013.12.20 10:43 신고
  • 프로필사진 엔초 글에 몇가지 문제가 있는데, 화면크기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으로,5인치이상을 가장 적합하다고 느끼는 사람, 4.5~9인치대가 가장 편안하다고 느끼는 사람,아이폰의 3.5~4인치를 가장 편안하다고 느끼는 사람이 있습니다. 한손 사용성도 요즘은 한 손 모드를 지원하는 패블릿 폰들이 나와 어느정도는 개선되어 무조건 사용성이 좋지않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제 지인의 경우를 들더라도 여자분이 베가 넘버6를 아무불편없이 사용하고 계시니까요. 또한 갤럭시 S4에비해 부족한 카메라기능을 부가적인 앱을 깔아 해결할수 있다 하셨는데, 일단은 기본 카메라 앱의 비교를 하고있기 때문에 합당한 비교라 하기 힘듭니다. 그렇게 따지면 안드로이드 폰도 부가적 기능을 play스토어에서 깔면 되니까요. 시리와 비견되는 기능을 S보이스라고 생각하지 다운받는 음성인식 앱으로 생각하는건 아니지 않습니까? 그리고 구글나우가 삼성전자의 고유기술이 아니라고 하셨는데, 일단 갤럭시 S4는 안드로이드 소프프웨어를 장착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으로, 안드로이드 소프트웨어의 기능을 빼고 비교한다는 것이 옳은 비교일까요? 그리고 아이폰이 AP칩에서 발리니 이땐 갤4가 최신작이라 그렇다고 하시고 선명도 따질땐 나중에 나올 5S가 더 나을것이라고 하셨는데, 완전 이중적 잣대라고 볼수밖에 없겠네요. 이러한 점이 글을 읽을때 이해가 가지 않네요. 2013.06.12 02:33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그 말에는 동의 할 수 없습니다. 화면 사이즈에 따라서 사용성이 달라지는 것은 물리적 한계에서 오는 필연적인 부분입니다.

    손가락이 매우 길다면 모르겠지만요. 저 같은 경우 4인치 이상의 제품들에서는 한손으로 화면 클릭도 제대로 안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이폰은 상하 길이가 길어서 중간에선 한손으로 커버 가능하지만 상하단의 버튼 클릭에선 문제가 생겨요.

    이런 물리적 사용성을 보지 못하신듯 싶네요.
    2013.12.20 10:4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