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어폰 하나에서도 느낄 수 있는 남다른 애플

전 아이폰을 사용중입니다. 사실 이전까지는 애플빠가 아니었어요. 애플과 관련한 제품을 써본 것은 아마도 제가 대학시절 컴퓨터 그래픽스 학원 다니며 써번 아이맥인가가 다였을 겁니다. (과거 학생 시절엔 디지인에도 관심이 많아서 3D랑 컴퓨터 그래픽스 학원에 다녀기도 했네요)

그러다 2010년인지 2009년인지 한참 애플 아이폰이 한국에 들어와 히트칠때 저도 회사에서 아이폰 구매를 지원하는 바람에 모바일 시장 흐름도 체험할겸 아이폰을 지르게 되었습니다. 

제품이 다 거기서 거기겠지 했었는데 이건 써보니 정말 물건이더군요. 그래서 오늘은 무었이 이렇게 사람을 애플에 빠져들게 하는지를 한번 이야기 해보려고 합니다. 


애플에 빠져들 요소는 너무 많았습니다. 설명서 안보고도 왠만한 기능을 모두 사용해 볼 정도로 직관적이고 쉬웠던 UI는 물론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 시키고 불필요한 기능을 제거한 부분도 개인적으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었던게 사실입니다. 

우리는 IT 기술을 바라볼때 잘못생각하는 것들이 좀 있습니다. 사람들은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더 많은 기술적 진보나 기능 내지는 스페셜한 무언가를 엊기를 원한다고 착각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필자의 경험으론 기술이 발전하고 더 많은 기능들이 추가 될수록 사람들은 그 기술에서 점점 멀어진다는 사실을 느끼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단적인 예로, 수많은 스마트폰이 시장에 나오고 있습니다. 전반적인 디자인 특성을 보더라도 비슷비슷한게 사실이지만 사람들은 애플 아이폰에 열광합니다. 단일 기종으로만 본다면 아마 세계 최대 판매고를 자랑 할 것입니다. 

왜일까요? 디자인이 이뻐서? 기능이 많아서? 비싸서? 여러 해석을 내놓을 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단순해서 입니다. 


아이폰 버튼은 총 4개입니다. 전원, 진동전환, 볼륨버튼, 홈버튼이 다입니다. 그나마 전원, 진동전환 버튼, 볼륨버튼은 메인 기능이 아닌 부가적인 기능으로 홈 버튼에 비해 사용 빈도가 아주 높은 버튼은 아닙니다. 그러면 실제론 화면에 홈버튼만 위치하게 되는 거죠. 

굳이 이게 무슨 버튼일까를 고민할 필요가 없어지는 겁니다. 

반대로 안드로이드 버튼을 보면 화면에 4개 버튼이 존재하고 볼륨버튼, 전원 버튼, 총 6개 버튼인데 화면에 배치된 4개 버튼은 뒤로가기, 검색, 홈, 설정 또는 목록 버튼이 위치합니다. 

각 기능 버튼별로도 쓰임세가 다 틀리고 어떻게 사용하는지 익혀야 합니다. 

실제로 안드로이드 유저가 아이폰을 쓰면 처음엔 불편할지 모르지만 사용하면 할 수록 편리하고 단순함을 느낄겁니다. 반대로 아이폰 유저가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하면 사용 할 수록 버튼 사용이 많다는 것과 불편하다는 것을 느끼게 될 겁니다. 

제가 애플에 놀란점은 바로 이런 단순함의 차이입니다. 그렇다고 기술적으로 밀리는 제품도 아니기에 동일 선상에서 제품을 놓고보면 안드로이드폰 보다 여러가지 면에서 후한 점수를 줄 수밖에 없게됩니다. 


아이폰엔 다른 기업이 흉내못내는 디테일함이 있습니다. 그것은 제가 반해버린 애플 아이폰의 번들 이어폰인 이어버드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디자인의 심플함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보륨 버튼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과거 이런식의 볼륨 버튼이 배치된 이어폰을 많이 보셨겠지만 여러가지 면에서 차별점이 있습니다. 일단 눈에 거슬림이 덜합니다. 

그리고 단순한 볼륨 버튼 기능만 있는게 아닙니다. 앞으로가기, 뒤로가기, 재생/멈춤.. 등 이 아이폰 하나로 아이폰의 음악 플레이어 이용에 필요한 대부분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얆은 버튼 하나만으로 배치에 심플함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 볼륨버튼을 사용하지 못하신 분이라면 어쩔 수 없겠지만 개인적으로 훌륭하다 못해 천재적이라고 생각 할 정도입니다. 

다른 제조사에서는 이런 모습을 찾기가 힘든게 사실입니다. 그들을 뭐라하는 건 아니지만 제품에 대한 고민과 이해도에서의 차이가 제품의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차이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디테일함 음질까지 신경쓰는 모습은 무서울 정도입니다. 이 부분은 사실 논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각자 귀의 쓰임새와 성능이 다르기 때문에 음질을 간파하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저도 좋은 성능의 귀를 가진 것은 아니지만 이게 튜닝이 된 것인지 아닌지는 알 수 있습니다. 

개인적인 판단으로 이어폰 자체의 퀄리티나 성능, 부품적인 완성도는 아주 높은 제품은 아닙니다. 번들 이어폰의 가격에 비하면 품질은 다소 처진다고 생각합니다. (품질은 마감 같은 감성 품질을 말하는게 아닙니다. 제조에 들어가는 순수한 재료의 품질을 의미합니다)

그럼에도 비슷한 음질의 음원을 이용해 테스트를 진행하면 비슷한 수준의 음질을 보여줍니다. 특히나 특정한 음역대에 특화된 제품이 아니라 전반적인 고중저음의 밸런스가 잘 맞춰져 있으면서도 가벼운 음색을 보여줍니다. 

아이폰이 추구하는 음질을 아주 잘 표현하면서도 음질의 기본적인 목표를 실현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한테는 이런 요소들이 남다르게 다가왔던 것 같습니다. 


결론, 애플 = 잡스라는 공식깨진 지금 이런 디테일을 지킬 수 있을까? 이 이야기를 하려고 여기까지 왔는데 너무 엄한 이야기만 늘어놓은게 아닐까 살짝 걱정되기도 합니다. 

중요한건 잡스가 없는데 이런 디테일이 이어질까하는 부분입니다. 과거 애플 살아생전에 아이팟 개발 초창기에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MP3 플레이어인 아이팟의 음향 엔지니어링을 담당하고 있는 업체가 와서 샘플을 들려줬는데 잡스가 무척 화를 냈다고 합니다. 

"당신들의 귀엔 이 지저분한 노이즈가 들리지 않나요?"라고 말이지요. 

그에겐 아주 미새하게 이어폰 단자와 이어폰 잭을 통해 흐르는 화이트노이즈가 들렸던 겁니다. 그리고 그것을 수정해 오라고 했고 수정해온 다음에는 고음역이 지저분하다던지, 중역이 뭉개진다는 그런 표현들을 빌리며 수개월간 음악 튜닝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너무 잡스를 신격화해 표현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가 엔지니어가 아니었음에도 애플에서 이런 프로젝트를 진두지휘 할 수 있었던 것은 이런 디테일함에 대한 끈질김이 밑바탕에 있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엔지니어나 디자이너가 못찾는 부분을 사용자 관점에서 디테일하게 파고들 깊이가 있었던 거지요. 하지만 팀쿡에게 이런걸 기대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의 밑에는 7~8명의 수석 부사장들이 있고 면면들만 들여다 봐도 왠만한 기업의 CEO급 인재들이 있지만 결국 그들의 구심점 역할을 했던 스티브 잡스를 보면 그들을 모두 아우를 디테일이 있었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하지만 아직 팀쿡은 이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던게 사실인데 사실상 개인적인 생각으론 애플의 장기적인 성공에 필요한 분석이 있겠지만, 결국 이런 디테일과 단순함을 어떻게 지키고 유지해 나가는가가 그들의 과업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오늘은 뜬금 없이 아이폰 음악 듣다가 그런 생각이 나서 몇자 적어봤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lim1219.tistory.com BlogIcon 안다 정말 아이폰에는, 그리고 애플의 제품에는 편리함을 넘어서
    사람을 빠지게 만드는 매력이 있습니다~!
    참...잘 만들었어요~!
    2012.03.29 08:2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이건 정말 써보지 않고서는 알 수 없죠. 2012.03.29 20:3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rmac.tistory.com BlogIcon 후드래빗 Mac OS X를 개발할 당시에도 잡스는 모니터에 얼굴을 박고 픽셀 하나하나 검사해가며 다시 해오라고 했다고 하죠. 애플의 DNA... 애플이 막히는 순간이 오면 '잡스라면'이라는 생각을 곱씹어 보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만큼 단순한 상징을 떠난 인물이기도 하겠죠.
    2012.03.29 09:2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그런 일화들은 너무 많죠. ㅎㅎ 조금 신격화되고 과장 된 측면도 존재하지만 그만큼 디테일이 강했던 CEO도 흔치 않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적 주신 것처럼 애플에겐 잡스가 유산인 동시에 부담이리도 하단 생각이 드네요. ㅎ
    2012.03.29 20:3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토끼 저는 애플하면 제일 먼저 UI 개념부터 생각이 납니다.
    PC가 태동하면 시절 8비트 애플2에서부터 시도하던 UI.

    애플의 UI 개념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MS OS도 현재 모습은 아닐거였다는
    생각까지 해봅니다.
    2012.03.29 09:2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그건 정말 정답중 정답이지요.

    쓰면 쓸수록 빠져드는 UI인듯해요. 잘 만들었다기 보다는 사람을 잘이해해 그런 부분을 녹여낸듯한 느낌입니다. ㅎ
    2012.03.29 20:3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yeshira BlogIcon 심평원 애플은 기능적인 것 외에도 빠져드는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사고싶게 만드는 매력! 그런게 아마 디테일에서 나오는 것이겠죠?
    잘 보고갑니다. :)
    2012.03.29 09:53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네.. 심평원님.. 어차피 디자인이나 성능은 얼마 못갑니다. 계속 제품에 맘을 품을 수 있는 것은 역시나 디자인, 기술을 떠난 감성이 아닐까 싶네요. 2012.03.29 20:34 신고
  • 프로필사진 오늘 디지털기기를 좋아하는 일반인이 내가 ceo라면 이렇게할텐데라는 거의 모든것들을 생각하고 제품을 그것에 맞추는 유일무의한 기업입니다. 정말 돈벌생각 안하고 좋은제품을 만들어보겠다는 장인들에게서 나오는 생각과 행동의 결과죠. 기업의 제일 큰 목표는 이윤 추구라고 당연시하지만 그것이 아닐수있음을 보여주고있죠. 많은 이윤을 남기는 이유도 싼부품과 기술로 이윤을 극대화하기보다는 많은 부품을 대량구매해서 단가를 낮추죠. 잡스 이후 더 기대되는점은 그동안 굉장히 폐쇄적이었는데 좀더 개방되는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하는 것입니다. 2012.03.29 10:5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아이러니하게도 폐쇄적이라 더 애플이 가치있는 건 아닐까요? 개방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저도 가지고는 있지만 그런 감상적 측면을 배제하고 생각하면 오히려 개방이 애플에 위기일수 있겠단 생각도 들더군요. 2012.03.29 20:3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규모의 경제도 애플 이익의 비밀이지만, 자사 하드웨어 판매를 독점하는 것도 애플 이익의 비결입니다. 개방적인 애플의 이익은 지금보다는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봐요 2012.03.29 21:1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anslee79.tistory.com BlogIcon 우히우하하 정말 단순하죠 아이폰...그래서 저도 좋아합니다. 특히, 이어폰 같은 경우에는 아이폰으로 음악을 듣다가 이어폰을 꽂으면 이어폰으로 들었던 볼륨을 지켜주죠...세세한 배려도 한 몫 하는 것 같습니다. 2012.03.29 11:13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그런 디테일은 돈이 있다고 기술자가 있다고 디자이너가 있다고 만들어지는게 아닌 것 같습니다. 그런 기업이라 성공한 것이겠지만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말이 안나오죠. 2012.03.29 20:3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redtop.co.kr BlogIcon 더공 저는 아직도 오래된 애플 이어폰 사용중이에요.
    신기하게도 오래 끼고 있어도 귀가 아프지 않아요.
    2012.03.29 11:3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이어버드 참 좋아요. 음압부터 밸런스까지 초 고음질은 아니지만 그런 기본적인것만으로도 일정 수준의 음질과 사용자의 귀를 즐겁게할 감수성을 제공하는 제품이라 생각해요.

    저도 다른 이어폰에 비해 귀에 부담이 덜 된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
    2012.03.29 20:36 신고
  • 프로필사진 실제로 안드로이드 유저가 아이폰을 쓰면 처음엔 불편할지 모르지만 사용하면 할 수록 편리하고 단순함을 느낄겁니다. 반대로 아이폰 유저가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하면 사용 할 수록 버튼 사용이 많다는 것과 불편하다는 것을 느끼게 될 겁니다. ......... 라고 하셨는데 제품 두개다 오래전부터 쓰고있으나 저는 안드로이드의 "다"버튼이 훨씬 편합니다.
    애플에서는 전으로 돌아갈수없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합니다.(애플사용자는 물론 깨닫지 못합니다. 안드로이드에서는 이상황에서 전으로 갈수있다는 것을)

    애플 UI의 장점은 '누구나'(심지어 아이들도) 익혀서 쓸수있다는 놀라움이지만, "오래" "계속" 쓰다보면 뭔가 추가적인 액숑들이 필요하게 됩니다. 애플사용자들은 이 추가적인 액숑들이 가능할리 없다는 프레임속에서 그냥 사용할 뿐이고 안드로이드에서는 사용할수록 (익숙해질수록) 더 다양한 이동이 가능하게 되죠. 물론 이게 애플UI의 장점이지만 동시에 단점입니다. '사용할수록 불편할것이다'에는 전혀 동의를 할 수 없네요.
    2012.03.29 12:0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각자의 생각차가 존재하니깐요. 주신 의견을 비판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다만, 간단한 것을 사용해본 사용자는 그런 간단함에 쉽게 취해도 복잡하고 다양한 것에 빨리 녹아들긴 힘들다고 생각들기도 합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2012.03.29 20: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각자의 생각차가 존재하니깐요. 주신 의견을 비판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다만, 간단한 것을 사용해본 사용자는 그런 간단함에 쉽게 취해도 복잡하고 다양한 것에 빨리 녹아들긴 힘들다고 생각들기도 합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2012.03.29 20: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freemen BlogIcon 온달왕자 오늘글에서 많은것을 배우고 갑니다^^
    포털도 너무 많은 카테고리를 표출하고 있는반면
    유입되는 카테고리, 즉 인기카테고리는 따로 되어있는게 현실인데..
    사용자 편의에 의해, 필요성 및 가독성에 의해 정해지는것이 정답일듯합니다^^
    2012.03.29 16:4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이네요.

    어렵습니다. 특히나 규모가 커지면 더더욱 어려워 진다는 생각입니다. 그만큼 트래킹도 하고 유저와 인지적 공학을 같이 분석하면서 노력해도 워낙 이용자가 많으면 어려움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그 가운데서 사용자의 니즈 파악이 중요하단 생각입니다.
    2012.03.29 20:4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내년이나 내후년 쯤에는 판가름 날거라고 생각합니다. 아직은 잡스의 유산이 너무 강하기에 거기에서 붙는 기타등등만 가지고도 애플은 승승장구 하지만 그게 10년 넘게 이어지지는 못하겠죠. 만일 애플에 직관의 신이 떠낫다면 곧 그 징조가 나타나겠지요 2012.03.29 21:19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네.. 정말 2~3년후가 잡스체제 이후 애플이 살아 남을 수 있는지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시기가 되는 것 같습니다.

    그땐 어떤 모습을 보일지.. 팀쿡은 계속 그 자리에 있을지 매우 궁금해 지네요. ㅎ
    2012.03.29 22:28 신고
  • 프로필사진 멍미 안드로이드 폰써보고 쓴 글인지.. 아님 안드로이드 유저가 아이폰써보고 들은 이야기인지 전혀 와닫지 않는 내용이네요... 안드로이드 유저가 아이폰 쓸때 젤 불편한게 빽버튼 없는것인데 그것만으로도 훨씬 불편하게 느끼는데 이건 멍미 ㄷㄷㄷㄷ 2012.03.30 01:11
  • 프로필사진 어설프군YB 모토로라 아트릭스 가지고 있고요. 아이폰은 3GS 가지고 있네요 둘다 써본 관점이고요 님이야 말로 아이폰 제대로 써보기나 하신건지 묻고 싶네요 오랬동안 깊이있게 해당 제품 써보지 않고선 이글이 이해가 안되실듯 2012.03.30 08:2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전 안드로이드폰을 쓰는데 항상 어플의 UI에 표준화 단순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이폰이 UI의 직관적인 단순화가 계속되지 못한다면 실망하는 팬들이 엄청나겠지요.
    2012.03.30 17:1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fono1.tistory.com BlogIcon cfono1 철저하게 사용편이죠. 제조업자 입장에선 버튼 하나 더 추가하면 많은 고민이 해결되는데 잡스는 그런걸 허용하지 않았는데 팀 쿡은 어떨지... 2012.04.01 22:00
  • 프로필사진 LSU 기계 하나하나를 글쓴이처럼 세세하게 느끼시면서 사용하는 사용자는
    그리 많지않습니다..ㅎㅎ
    아이폰을 쓰는 입장이지만
    아이폰이 안드로이드보다 좋네 안드로이드가 좋네
    이런 말이 나오면서 서로 의견충돌이 일어나지요..
    기기는 기기일뿐..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이나
    추구하는 스타일이 다른 스마트폰일뿐이라고 생각합니다.
    2012.04.08 12:3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좋은 지적이십니다. 다만, 제가 이 글에서 이야기 하고 싶었던 것은 바로 그 차이라는 부분을 디테일하게 꾸며 보고 싶었던 것이죠.

    암튼.. 스타일이 다르다는 부분은 인정하지만.. 개인적으로 안드로이드가 안좋다기 보다는.. 아이폰이 좀 더 사용자 친화적이란 생각입니다.
    2012.04.11 02:4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