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뉴욕타임즈의 데이빗 포그란 기자가 애플의 새로운 아이패드에 혹평을 했네요. 그는 칼럼 제목을 "새로운 아이패드는 구형 제품에 광을 낸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내용을 리뷰해 보자면 애플이 올해 발표한 뉴 아이패드는 자신이 생각하기에 전혀 새롭거나 혁신적인 제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군요. 그것 때문에 아마 iPad 뒤에 숫자를 없앤것이 아닌가라고 생각하고 자신은 현재 뉴 아이패드라고 소개 된 제품을 엄밀히 말해 "iPad 2S"로 불려야 한다고 생각하다고 합니다.



그 이유로는 과거에도 이와 유사한 상황이 있었는데 새롭지 않은 제품을 애플에서 출시 할땐 대게 제품명 뒤에 "S"를 붙이는 관례를 보였던점에 비추어 iphone 3GS, 4S 처럼 이번 제품도 iPad 2S정도로 불르는게 적당하든 견해를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이 제품이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적으로 전혀 새롭지 않고 새로운 미래를 제시하지 못한점에서 출발한다고 소회하면서 아이패드를 조목조목 비판하고 있습니다.
 
우선 새로운 기능으로 내세우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그런대로 흡족하다고 말합니다. iPad 2에 비해서 4배 선명하고 이로인해 사진, 비디오, 텍스트에 대한 가독성이 높아진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를 위해서 기존의 앱들은 새 디스플레이에 맞게 새로 제작되어야 정상적으로 이제품의 성능을 느낄 수 있어 실제로 혁신이라고 이야기 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물론 이런 문제점이 잇기에 애플 자체적으로 개발한 Photos, Maps, iBooks, iMovie, GarageBand, Numbers, Pages 같은 자체 앱의 만족도는 높을 수 있으나 이 역시도 문제로 지적 할 수 있는 것이 메일이나 사파리 같은 앱들에서 선명한 텍스트로 사용하다가 다른 앱들에서 퀄리티에 실망을 보이기에 실제 만족도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대다수 컨텐츠가 나오기 전까진 평가를 보류해야 한다고 합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라 동영상도 new iPad는 세계 최초로 1080p HD를 지원하지만 이를 지원하는 어플이 없고 넷플릭스 같은 어플들이 제공하는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도 고해상도 무비를 지원하지 않아 기존 아이패드2에 비해 뚜렷한 차별성이 현재는 없다고 못박고 있습니다. 
 
다음으로 지적하고 있는 부분은 스토리지라고 이야기 합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제대로 싸용하기 위해서는 기존 스토리지 용량을 2~3배 이상 사용해야 퀄리티를 만족 시킬 수 있답니다. 영화도 그렇고 각종 게임도 그렇다는 군요.

하지만 뉴 아이패드의 용량은 기존 아이패드2와 별차별점이 없어 실상 텍스트 가독성이 높아지고 몇몇 영화 타이틀을 저장해 보는 수준으로 제품의 활용도가 제한 될 수 있다고 지적 했습니다.

계속 단점만 지적 할 것 같던 기자는 장점도 이야기하는데 그중 대표적인 것이 LTE 기능입니다. 기자가 써본 바로는 체감속도가 3G에 비해 정말 빨라서 앱 다운로드와 웹페이지 이용이 비교가 안될 수준이라고 말합니다. 버라이즌은 여기에 iPad에 대한 테더링(네트워크 공유 기능)까지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사용자들은 도시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6Mbps에서 29Mbps 네트워크 속도를 체감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러면서도 배터리 사용량은 9시간에서 10시간을 어느정도 보장한다는 측면은 장점으로 소개 할만하다고 합니다.

iPad 2가 뉴 아이패드에 비해 좋은점도 있는데 일단 두께가 1mm 더 얇다는 점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무게도 50g 더 가벼와 사실상 뉴 아이패드의 장점을 어느정도 상쇄 시킬 수 있는 부분이 아닌가 생각한다는 군요.

그러면서 손에 들어보면 생각보다 그 체감차이를 크게 다가온다고 곁들이고 있습니다. 

끝으로 뉴 아이패드는 사진 촬영 기능이 500만 화소에 1080p급 비디오 촬영을 지원하기에 이런 부분에 부족함을 느꼈던 사용자에겐 장점으로 다가 올 수 있다고 이야기하고 잇습니다. 온 스크린 상태에서 키보드에 노출되는 마이크 버튼을 이용해 텍스트 타이핑 대신 음성 녹음을 지원하는 점도 좋은 장점이 될 수 있다고 합니다.

아쉬운 점은 Siri 기능으로 스피치-투-텍스트만 지원하고 iPhone 4S 처럼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점은 아쉬움으로 꼽았습니다.

이런 종합적인 평가속에 가격이 올라가지 않은 점과 조금씩 업그레이드 된 성능은 구매 할 조건을 충족시킨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기존에 iPad2를 가진 사용자가 뉴 아이패드로 업그레이드 할 필요성은 자기는 느끼지 않으며 차라리 다음 버전을 기약하는게 좋겠다고 말하며 신규 구매자에게 괜찮은 제품일 수 있다고 결론을 내리는 분위기네요. 

전체적으로 명확하게 호불호가 가리는 부분을 지적했고 내용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번역한 내용은 다소 직역과 오역이 있으니 이점은 참고하고 봐주시길 바라며 이번글 마칩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자 뉴욕 타임즈와 애플 누가 먼저 GG 를 칠것인지 너무 흥분되는군요. 아마도 애플이 먼저 싸움을 건 것으로 아는데... (다른 싸움이 전부 그렇듯이) 뉴욕 타임즈 역시 점점 쇄락하고 있는 인쇄매체 이기 떄문에 애플의 승리로 끝날듯 합니다. 2012.03.15 21:06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애플이 당연히 승리하겠지요. ㅋㅋ 2012.03.20 21:57 신고
  • 프로필사진 꿈꾸는곰 전 반대로 생각하는데요. 데이빗 포그에게.하는말
    고해상도로 올렸는데 막상 지원하는 앱이적다..---당연한 순서 아닌가요 기기가 나와야 앱이 나오는거지 앱이 기기보다 먼저 나올수는 없지 않나요. 딱 4배의 해상도라 호환성이 좋고 앞으로 지원하는 앱이 증가 할건데 그게 별로라면 PC에서 윈도우라는 멀티 타스크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하드웨어적으로 나온뒤 얼마나 뒤에 나왔는지 생각하면 되겠죠,(물론 시대적 배경이 다릅니다만)

    혁신 혁신 이러는데 어떤 혁신을 바라고 있었는지 모르겠네요.

    아이패드가 처음 나온건 혁신이지만 이후는 다듬어서 새로운기술이나 새로운 하드웨어로 진보하는것이 혁신이지 아이패드가 갑자기 뭔 슈퍼컴으로 변신을 해야하는건지.모르겠네요..

    예상대로 나왔다 시비 거는 사람들 보면 한심합니다..애플이 매번 신제품 발표때 깜짝 놀랄 뭘 발표해야만 되는가요? 예상이라는게 가능한 최대의 추측으로 한건데 그걸 넘어서지 못했다고 혁신이 없다 실망스럽다. 이러는 분들의 혁신의 기준은 뭔지 모르겠네요..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언젠간 아이패드로 올거란건 다 알았습니다. 예측 가능하죠 그러나 채용되지 못할거란 예측도 있었습니다. 높은가격과 고해상도의 그래픽처리의 속도문제등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당분간 불가능할거란 말이 많았습니다.
    결국 레티나가 채용이 되었는데 지적한 많은 어려움을 넘어서 채용이 되었습니다.그런데 이게 혁신이 아니라 그냥 전망한데로 나와서 실망스럽다 평하는 사람들 보면 좀 어이가 없습니다. 그들이 말하는 혁신은 뭘까요? 어떤 슈퍼울트라 캡숑짱의 타블렛을 바란걸까요?
    2012.03.15 21:0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틀리신 말씀은 아닙니다. ㅎㅎ
    다만, 틀린 말들은 아니라 다른 측면으로 비뚤어 본 것으로 보는게 좋지 않을까 싶네요.
    2012.03.20 21: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hiteink.kr BlogIcon 하얀잉크 뉴아이패드에 당연히 들어갈 것으로 생각했던 시리는 빠졌군요.
    그래도 매서운 혹평인데요
    2012.03.16 00: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네.. 시리는 뭐.. 시간이 얼마나 걸리느냐의 차이지 곧 들어가겠지요. ㅎㅎ

    매서운 혹평이긴 한데 일부분 납득 가는 부분도 있네요.
    2012.03.20 22:0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보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서 호평도 혹평도 가능할 듯 싶기도 하네요. 2012.03.16 09:56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네.. 최근 NYT와 애플 사이가 않좋은데 그것과도 연관이 있어보입니다 2012.03.20 22:0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fono1.tistory.com BlogIcon cfono1 이제 기기의 파격적인 혁신보다는 각 기기들이 가지는 장점들을 하나의 서비스에서 어떻게 녹여내느냐는 것에 중점을 둘것 같습니다. 물론 이것 또한 엄청 어려운일이지요^^ 2012.03.18 22:2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네.. 가장 어려운 일들만 남은 것 같습니다. ㅎㅎ 좋은 의견 감사해요. 2012.03.20 22:0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