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설프군이 5월 4주차 베스트 블로거에 선정 되었습니다.

제가 다음뷰 활동을 하면서 처음으로 한주의 베스트 블로거로 뽑혔습니다. 등급도 일반펜에서 황금펜으로 승격도 시켜주셨고 소정의 다음 Cash도 제공한다고 하는군요. (확인해 보니 아직까지 캐시 충전은 안되어 있지만 곧 들어오겠죠.. ㅎㅎ)



후배가 선정 소식을 알려줘서 다음뷰 메인 하단의 공지 영역에서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저보다 더 뛰어난 블로거들이 많았기에 기대도 안했기에 사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글을 썼습니다.

최근에는 개인적인 사정과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을 이유로 블로그코리아를 떠나며 여유 시간이 생겼고 제 생각을 정리하고 제 관심사를 찾는 과정에서 좀 더 블로그 운영을 집중했던 것이 이런 결과를 얻은 이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다시 한번 부족한 사람이지만 이런 좋은 기회를 제공해주신 다음뷰 운영진과 또,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신 블로거와 회원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어설프군의 블로그 운영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블로그를 시작한지는 근 3년이 되어갑니다. 아마도 다음에서 블로거 뉴스라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2.0 개편할쯤해서 본격적으로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사실 그전까지만해도 블로그에 대해 큰 관심은 없었습니다. 싸이월드의 성장이 꺽이기 시작하던 시기였지만 아직까진 싸이월드가 대세였기도 했고, 제가 홍보 대행사에서 근무하던 당시라 블로그를 할 시간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뭔가 새로운걸 시도해보고 싶어서 개발쪽에 있는 후배들과 개인 프로젝트로 메타 서비스를 개발하기 시작하면서 관심을 갖게되었고 블로그코리아에 합류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를 계기로 개인 프로젝트는 유야무야가 되면서 중도에 포기하게 되었고 블로그코리아에 집중하게 되었습니다.


큰 기쁨과 많은 경험을 안겨주었던 블로그코리아!!
웹에이전시와 플랫폼 서비스를 경험했지만 실제로 이렇게 처음부터 하나까지 제 손으로 그리고 설계하며 만들어간 서비스는 없었기에 블로그코리아에서의 경험은 제게 큰 자산이었습니다.

그렇게 소중하게 생각했던 블로그코리아였기에 더 잘 만들고 싶어서 블로그를 더욱 열심히 했던 것 같습니다. 블로그코리아의 타겟인 블로거들을 이해하고자 하는 노력에서 출발한 것이 제가 블로거로 성장하는 동기가 되지 않았을까 싶네요.

지금은 비록 블코를 떠나게 되었지만 그 시절 꿈을 쫒으며 노력하고 아이디어 회의하며 지내온 시간을 잊을 수는 없겠지요. ㅎ


다음 뷰가 준 작은 원동력과 다음뷰 AD를 보면서..
시간이 많아지면서 1시간 이상을 포스트 쓰는데 할애하면서 제 관심사가 담긴 글을 정말 열심히 썼습니다. 그것이 제 블로그를 방문하는 분들께 좋게 다가왔는지 5월에 꽤 많은 글들이 뷰 best에 오르며 랭킹이 상승했습니다.

기대를 많이 안했는데 베스트에 오르고 그래서 기분이 좋았고 이런 것이 블로그를 더 열심히 운영하는데 큰 힘이 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다 이렇게 한주의 베스트 블로거로도 선정되니 더 열심히 활동하고 싶은 욕구가 생겼습니다.

블로그를 하는 원동력은 어떤게 있을까요? 베스트에 오르거나 댓글을 달아주시거나 하는 것이 제겐 현재까지 그 어떤 힘보다 강한 블로그 운영 원동력 이었습니다.

아마도 전업 또는 파워 블로거는 아니다 보니 취미로 하는 일이라 그런 생각을 하게 되는데 전업하시는 블로거라면 아무래도 안정적인 수입이 기반이 원동력이 되기도 할 것 같습니다.

그러다 view AD란 서비스를 오픈 한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는데요.



해외 같은 경우는 블로그 전문 에이전시 및 전문 파워 블로거들이 왕성한 활동과 더불어 비즈니스를 통해 큰 수익을 얻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시장의 차이가 있다란 의견으로 한국에선 어려운 모델이라 말씀하시지만..

전 이런 시대가 머지않아 올거라 생각합니다. 다들 블로그가 죽었다 말씀하시지만 한국에서 블로그는 아직 그 파워를 제대로 보여주지도 가능성을 시험해 보지도 않았다라고 감히 말씀드리고 싶네요.

트위터, 페이스 북이 대세지만 사실 그 이면을 살펴보면 아직까지 트위터, 페이스북 자체적으로 이슈와 콘텐츠를 생산하는 활동보다는 블로그를 활용하는 경우가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단, 이런 컨텐츠 생산 활동을 모든 사람이 할 수 없기에 대다수의 분들은 트위터, 페이스북으로 전환하고 계시기도 하지만 블로그는 이런 트렌드로만 평가 절하해선 안된다 생각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에 제공할 수 없는 부분을 보완하는 역할로 아직은 블로그가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지요.

이런 사례는 미국을 봐도 알 수 있는 내용이라 생각합니다.

암튼, 다음도 결국은 새로운 비즈니스를 위해 View AD를 오픈한 것이겠지만 결국, 전문적인 블로그 활동을 지원하면서 수익까지 얻을 수 있다면 이만한 서비스가 없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또, 이런 노력이 개인 블로거들의 성장과 연결 될 수 있다면, 단순한 비즈니스 차원을 넘어 새로운 사회 변화의 물결에 좋은 역할을 담당하는 일을 해내는 것이라 판단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말이 많이 길어졌습니다. 마지막으로 정말 베스트 블로거 선정 감사드리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다음의 view AD도 더 좋은 결과와 성장을 기대하며 오늘 글은 이만 줄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