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음블로거 뉴스가 블로거뉴스 2.0을 통해 새로운 블로거뉴스를 선보였던 작년 가을이 생각난다. 당시 상황을 또렷하게 기억하는 어설프군으로서는 다음 블로거뉴스의 개편에 많은 아쉬움을 나타내는 바이다.



당시 다음 블로거뉴스 담당자는 이런 표현을 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저희는 메타블로그가 되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 지금에 와서 본 다음 블로거 뉴스는 결과론적 이야기 겠지만 완전 메타블로그화 되었다.

어설프군은 다음이 메타화 되는 것을 뭐라.. 비판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미디어를 지향하지만 사이트 컨셉이나 주 이용층이 블로거인 만큼 메타화가 되지 않는 다는 것 자체가 이상하니 말이다. 다만.. 처음부터 기존 메타와 다른 차별화된 메타를 이야기하고 그러한 기준들을 보여줘 왔다면 더 신뢰성있는 서비스로 성장할 수 있지 않았을까?

사실 말이 나왔으니 하는 말이지만.. 지금은 다음 블로거 뉴스는 다음을 벗어나 독자 생존한다는 기준으로 볼때 기존 올블, 블코에 비해 크게 경쟁력은 없다고 판단된다. 이유는 자생적인 블로그 스피어를 만들어가기 위한 장치들이 부족하고 서비스 철학이나 기준이 미디어 다음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보니 고유한 정체성이 갈 수록 흐트러지는 느낌이었다.

아마 그러한 사정을 알고 있던 내부 운영자들이 다음이나 미디어 다음의 아이덴티를 이어 받으면서도 기존 서비스와의 차별점을 찾으려 한것으로 보여지는데.. 이건 아니지 않나? 싶다.

다음정도 되는 서비스에 근무하는 사람이고 또, 한국에서 내노라하는 경력을 가진 사람들이 이것 저것 배껴먹기 식으로 서비스를 만들어 간다면 결국 기존 서비스에 기대어 기생하는 해충과 뭐가 다르겠는가 말이다.

난 마이너 블로거지만 다음을 좋아한다. 네이버보다 개방적이고 블로거들에 대한 예우도 있고, 또, 여러가지 생각들이 기존 포털들보다 앞서간다고 판단되기 때문이다. 이번이야 어절 수 없었겠지만.. 다음 개편에서는 고유한 블로거 뉴스만의 아이덴티티와 서비스 철학이 레이아웃에도 반영되었으면 좋겠다.

ps. 한국의 대부분 메타 사이트는 해외의 디그닷컴이나 기타 사이트의 레이아웃을 그대로 배껴오는 경우가 많다. 사실 블로그 코리아도 현재는 포털의 레이아웃 형태를 이용하는데.. 소규모 사이트들은 레이아웃 개별 여력이 없다고 하지만.. 최소한 다음정도 되는 서비스라면 시간을 들여 고유한 블로거 뉴스만의 레이아웃 개발을 했으면 하는 바램으로 이런 글을 적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