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근 애플의 행보를 보면, 상당한 부분의 리소스를 지도 서비스 개선에 투여하고 있는 모양세다. AllThingsD가 전한 지도서비스 HopStop 인수건도 바로 이런 애플의 다급함을 전하는 내용이라고 할 수 있다. HopStop은 주로 도심 지역에서 대중교통 수단으로 목적지를 찾아갈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는 길찾기 전문 모바일 앱 서비스다. 


2005년에 시작 된 이 서비스는 현재 미국의 300여개 도시를 커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버스, 기차, 택시 등의 대중 교통이나 육로 이동에 대한 다양한 방법과 수단을 알려줘 좋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용자수는 200만명 수준이고, 인수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번 인수를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애플이 지도 서비스 개선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는 점이다. 




애플의 기업 인수 소식은 사실 IT 가에서는 그렇게 자주 있는 소식은 아니지만, 최근 애플의 기업 인수소식을 보면 3D 지도 제작 서비스 인수 소식등, 지도 서비스의 기능 개선에 올인하고 있는 모양세를 보여주고 있다. 구글은 이미 상당한 수준의 지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Waze 같은 실시간 교통정보 업데이트 서비스를 인수하는등 지속적으로 자신들의 서비스 강화에 열을 올려왔다. 


하물며 애플은 구글보다 뒤떨어지는 품질로 원성을 사고 있는데, 어쩌면 이같은 지도 서비스 역량 강화는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 같은 서비스들을 인수해서 모바일 시장에서 어떤 지점을 노리려 하는 것인지 궁금해질 수 있다. HopStop도 그렇지만 애플은 이들 서비스가 가진 지도 데이터와 기술을 활용해 지도 서비스의 퀄리티를 높이는 한편, "지역 기반 서비스" 강화의 목적을 두고 지도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는 모양세다. 


최근 구글맵을 보면 네비게이션, 대중교통 이용, 지역별 가게 정보, 날씨 정보를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 형태로 강화되고 있다. 머지 않아서는 구글맵에서 수익을 내기 위해서 API를 이용해 과금을 하는 방식 이외에 이런 지역 기반 정보를 활용해 광고 수익을 얻을 지도 모른다. 


결국, 애플도 구글과 같은 이런 접근법을 시도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특히나 돈버는데는 이골이난 애플아닌가? 장사꾼 마인드가 강한 이들에게 하드웨어 판매를 유지하고 모바일 제품의 가장 중요한 덕목인 지도 강화에다, 지역 기반 광고나 다양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목적을 위해 움직이고 있음을 지도앱 서비스들의 인수로 살펴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개인적으론 애플의 지도 서비스가 좀 더 높은 퀄리티를 보장해, 공개됬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다. 


구글 견제 목적 뿐만이 아니라, 구글이 만들어간 생태계를 애플이 만든다면.. 충분히 구글에 대한 견재와 함께 경쟁을 촉발해 좋은 서비스 품질의 지도를 이용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시 구글과 애플이 협력관계로 전환 할지는 알 수 없지만, 분명한 것은 한국의 신흥 스타트업도 소셜이나 커머셜 분야 뿐만이 아니라 이런 진입 장벽이 높은 지도 서비스 분야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생각을 남기며 이번글 마무리하는 바이다. 




해당 글은 iamday.net의 IT칼럼 (http://www.iamday.net/apps/article/talk/2654/view.iamday)에 기고 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