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애플 제품에 대한 루머를 다루는 맥루머에 따르면 레티나가 장착 될 것으로 예상됬던 차기아이패드 미니 (iPad Mini)가 올해중 출시가 어렵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그 근거에는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공급량 문제로 2014년 정도에나 본격적으로 수급을 맞출 수 있다는 루머다. 해당 내용은 이 때문에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2세대의 경우 레티나 버전 이외에도 가격대를 낮춘 일반 LCD 버전으로 공급이 가능 하다는 루머도 소개하고 있다. 




물론, 해당 뉴스는 어디까지나 루머일 가능성이 많다. 그러나 어느정도 설득력이 있는 루머인것도 사실이다. 이미 한해에 수천만대의 제품을 생산하는 애플이다. 공급사가 샤프, 삼성, LG 등의 업체를 통해 제품을 공급받고 있지만, 해당 회사들 모두 자사 제품까지 제조하고 있는 업체이기도 하다. 


애플만 공급한다면 특별히 문제가 없을 수 있지만, 제조 과정의 시간이 좀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라는 점에서 어느정도 설득력을 가진다는 이야기다. 


그렇다면 인사이트로 몇가지를 도출해보며 해당 내용을 정리해 보도록 하겠다. 



1.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2세대 출시 지연 문제?

가장 크게 이 뉴스를 통해서 생각해봐야 할 문제는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2세대 출시 지연의 문제가 애플에 어떤 영향을 미치며, 시장에서 어떤 영향력을 행사 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현재 루머로 떠도는 이야기중에는 차기 아이패드 (iPad)에 대한 루머도 있고, 이 제품의 출시 시기가 올해 연말로 예상되고 있는 분위기라는 점에서 오히려 이른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2세대 출시는 차기 아이패드 (iPad) 실적과 점유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시차가 1년이상 차이가 나지 않는다면 오히려 제품 간섭과 여러 상황을 고려했을때 큰 손해는 아닐 수 있다고 보여진다. 


제품 사이즈상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2세대는 출시되면 가격면에서 기존 아이패드 제품의 시장을 흡수 할 수 있다는 분석이 가능하기에 신제품 출시 효과와 각 제품간 점유율 유지 측면에서는 출시 주기 조정이 필요하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아주 안심 할 수도 없는 것은 애플 제품간의 상관관계에서는 오히려 좋은 이득을 취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애플을 총 공격하고 있는 모바일 시장에서는 오히려 점유율 하락과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2세대 레티나 제품 구매를 위해 기대리는 대기수요로 필자가 분석한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상존하는 것도 사실이다. 


간단하게 예측 가능한 시장 상황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2.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실제 시장에서 인정 받을 수 있나?

또, 하나 살펴 볼 수 있는 점은 바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 될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2세대가 실제 시장에서 어떤 영향력을 행사 할 수 있는가 하는 점이다. 


1세대 제품의 판매량과 현재 점유율 보면 어느정도 전망이 가능하다. IDC가 지난 5월1일 발표한 "2013년 전세계 태블릿 PC 시장점유율 자료"를 보면 애플은 2013년 1분기에 39.6%의 시장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2012년 1분기의 58.1%에서 20% 가까운 시장 점유율이 하락했다. 


또,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의 자료에서도 다소 차이가 있지만, 애플 태블릿 PC 시장 점유율이 2012년 63.1%에서 2013년 1분기 48.2%로 떨어졌다는 보고도 있다는 점에서 상당한 시사점이 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시장에서는 7인치대 태블릿과 4~6인치 사이의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시장 경쟁의 중심이 기술 중심에서 사이즈 중심의 경쟁으로 전환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실제 애플 아이패드의 제품 점유율에서도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2세대가 9.7인치급 아이패드의 수요를 잠식하는 카니발라이제이션 효과의 문제점이 지적됬던 점을 생각하면 왜? 애플이 7인치급의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에 집중해야 하는지 어느정도 근거 이유가 될 수 있다. 



결론, 애플은 분명 최근 스티브잡스 사후 많은 시장 전문가들의 비판을 받고 있고, 그들이 잘해왔던 것처럼 새로운 세그먼트 창출 전략에서도 공격 대상이 되면서 시장 리더의 지위가 흔들리는 상황에 처해있다. 


이 때문에 웨어블 컴퓨팅을 위해서 스마트 워치 분야와 애플 TV 분야등으로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지만, 아이팟 성공과 시장 장악력을 바탕으로 아이폰, 아이패드로 이어저온 그들의 전통적인 시장 확장 전략을 어떻게 실현해야 할지 고민할 시점이 아닐까 생각된다. 



해당 글은 iamday.net의 IT칼럼(http://www.iamday.net/apps/article/talk/2613/view.iamday)에 기고 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arsass.tistory.com/ BlogIcon 나르사스 그냥 생각해본 것이고 근거는 전혀 없습니다만 다음 아이패드 미니2는 일반 디스플레이에 성능만 올라간 녀석으로 나올 것 같습니다.

    아마 애플은 기존 아이패드와 부딪히는 카니발라이제이션을 두려워하는게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어요. 아이패드 미니 낼때 보도자료를 봐도 이로 인해 아이패드 수익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걱정했던 기억이 들고요.
    2013.07.16 11:0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안녕하세요. 나르사스님..
    정말 오랜만이네요. ㅎㅎ

    잘지내고 계셨죠?

    말씀하신 가능성도 분명히 존재한다고 생각됩니다.
    아무래도 수익성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가진 애플이란 기업에서 아이패드 미니는 수익성을 약화시키는 제품일테니깐요.

    개인적으론 일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면 구매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ㅎㅎ

    그냥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더 유용할 것 같아서요.
    2013.07.16 11:1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lee2062x BlogIcon 몽돌 내용은 잘 모르겠지만 굉장히 오랫만에 뵙는 아이디라 들어와봤습니다.ㅎㅎ
    안녕히 잘 계시죠?ㅎ
    2013.07.16 15:2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네.. 정말 오랜만에 뵙습니다. ㅎㅎ

    잘지내고 계시죠.. ㅎㅎ
    2013.07.16 23:2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