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애플의 아이폰 한방에 넉다운 된 한국 모바일 무엇이 문제인가?

한국 모바일 무엇이 문제인가?
한국 모바일의 문제점은 이미 구조적 한계와 정보통신 시장 변화에 둔감한 국내 업체의 안 일한 생각에서 출발 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무었보다 가까운 일본의 예를들면서 갈라파고스화 되어가는 일본의 시장과 NTT 도코모등의 일본 업체를 비판했지만 정작 한국의 기업들은 이를 거울삼아 새로운 모바일 시대를 준비하지 못했던 것같습니다.
 
최근 2009년 7월 19일 뉴욕타임지는 "The Japanese have a name for their problem: Galapagos syndrome" 이란 기사를 통해 일본 경제를 비판 했습니다. 이 비판은 일본 전체 산업에 대한 비판이었지만 그 이면에 일본의 혁신으로 대변되던 모바일 산업에 대한 비판도 숨어있었습니다.
 



<갈라파고 스란?>
"갈라파고스 제도는 남아메리카 동태평양에 있는 에콰도르령의 10여개의 섬들을 의미합니다. 찰스 다윈의 진화론에 영향을 준 것으로 유명한, '살아 있는 자연사 박물관'이라고 표현되는 갈라파고스는 아메리카 대륙으로부터 1,000km 정도 떨어져 있는 지리적 상황으로 인해 제도 자체의 독자적인 진화를 통해 새로운 환경이 조성되고 있습니다.

200kg이 넘는 코끼리거북을 비롯해 길이가 1.5m에 달하는 바다이구아나 등의 파충류와 작은 갈라파고스펭귄 등이 이에 속하는데 이런 인류와 다른 독자적 진화로 전혀 다른 종의 생물이 번성함을 빗대어 '갈라파고스 신드롬'이라고 명명하게 되었습니다. "
 
재미 있는 것은 뉴욕타임즈가 일본의 휴대폰 업체 기술적 문제를 비판했다기 보다는 그들의 시장과 사용자들을 비판하고 있는 부분을 살펴보아야 합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일본 휴대폰 업체는 어떻습니까? 기술적으로 뒤쳐져 있다고 판단하시나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그들은 이미 1999년 휴대폰에 이메일 기능을, 2000년 카메라폰, 2001년 3G 네트워크 2002년 음악 다운로드, 2004년 전자 지불 결제, 2005년 디지털 TV등 새로운 혁신적 서비스와 기술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었습니다.
 
여기에 이미 수천만명이 3세대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고 이것은 절대 무시 할 수 없는 경쟁력 입니다.
 

거대 일본의 우월함이 가져다 준 판단미스!!
하지만, 이렇게 갈라파고스 신드롬에 빗댈 만큼 일본의 모바일 서비스 독자적 길을 걷게 된 것은 무었 때문일까요? 그건 바로 일본의 폐쇠적이고 너무나 독자적 시장이 이런 문제를 야기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합니다.
 
1억명이 넘는 인구와 시장을 갖춘 그들로서는 일본은 내수시장의 유지를 위해 국제 표준과는 다른 독자적 표준의 길을 걷습니다. 예전처럼 자신들이 주도하면 세계도 따라 올 것이라 생각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여기서 탄생한 것이 2세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아이모드 입니다. 분명한 것은 아이모드가 시장 활성화와 마케팅적 역할을 일부 담당 한것은 사실이지만 폐쇠성으로 인해 일본의 갈라파고스화를 가속화시키는데 큰 역할을 합니다. 

당시 상황을 보면 국제적으론 새로운 모바일 시장이 태동하며 한참 새로운 것들이 개발되던 시기였지만 이미 일본은 3G 시장 개화는 물론 2001년 상용화까지 이루어 냅니다. 실로 대단한 것이었습니다. 또한, 독자적인 이모티콘과 각종 서드파티들을 통한 수직 계열화되던 산업은 한때 모든 국가의 선도적 리더로 자리매김 하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너무나 독자적 길을 걷게 된 것이 결국 지금 시점에 와서는 추락하는 일본을 대변하게된 것입니다. 일본 시장에만 맞는 핸드폰과 각종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는 해외 진출을 위해서 2배의 투자와 시장 고려가 필요하게 되어 기업에겐 부담을 가중시키고 점점 도태되게 된 것입니다.


기업 이기주의가 낳은 한국의 갈라파고스화
한국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통신사와 CP간의 나눠먹기식 담합과 나태한 서비스 마인드로 그들만의 시장을 구축해 왔습니다. 특히 이동통신사의 경우 손쉽게 컬러링, 데이터 서비스등 꾸준히 문제제기가 있었음에도 손쉽게 이윤을 창출 할 수 있었던 그들은 결국 세계의 리더로 굴림하기위해 만든 WAP 또는 WIPI로 대변되던 한국형 플랫폼에까지 자신들의 입김을 불어넣게 되고 이것이 결국은 좌충수가 되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일본의 경우 시장이 커서 문제였다면 한국은 시장이 작기 때문에 경쟁이 이루어지지 않고도 이통사끼로 적당한 힘겨루기와 나누어 먹기로 연명 할 수 있었던 것이 문제 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한가지 더 집어봐야 할 것은 바로 소비자 입니다. 물론 소비자 입장에서 어찌 할 수 없었던 상황이기도 했지만 이통사와 거대 권력에 길들여진 우리 소비자는 현명한 소비자가 아닌 이통사와 정책 당국의 노예에 비견 될만큼 자신들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못했고 이것이 결국 이통사들의 나태하고 무뇌충격 경영에 일조하여 시장이 도태되는 결과를 가져온게 아닐까합니다.

그런 와중에 이미 미국과 유럽은 3G네트워크 활성화와 무선 개방 정책을 필두로 강력한 산업 드라이브를 걸게되고 여기에 구글, 애플 등으로 대변되는 온라인 IT의 선구자들은 새로운 가능성을 모바일에서 만들어가는 길을 열게 되었습니다.

특히 Web2.0의 정신인 개방, 공유, 확산에 근거한 각종 온라인 서비스와 모바일의 연동은 새로운 시대로의 비젼을 제시하고 있었지만 한국만은 폐쇠적인 모바일 환경과 기존 수익구조에 눈이먼 기업들로 인해 이런 서비스 환경 변화를 멀리서 지켜봐야하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그것이 어떻게 보면 아이폰이 가져다준 혜택이 아닐까 싶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현재 한국 모바일 시장을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다음 글에선 좀 더 디테일한 산업 구조와 상황을 살펴보는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Belle 그렇다고 해서 과연 통신사들이 자신들의 이권을 내어 놓을지 모르겠네요... 2010.04.28 23:26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떤 회사든지 기존의 기득권을 포기하려하지 않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좀 더 시대 흐름을 반영하면서 경쟁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는 서로 이권을 내놓아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고 이런 활성화가 미국의 모바일 시장과 애플의 앱스토어 같은 생태계를 형성한다고 생각하는 거지요.

    그렇게 기존 질서가 아닌 새로운 질서속에서 무언가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2010.04.29 11:13 신고
  • 프로필사진 그럴까요? 아이폰이 가져다 주는 혜택이라?
    그건 아니죠 다른 모바일기기는 접근조차 할수없는 아이폰전용만 생길뿐이지
    아이폰만의 갈라파고스가 생길뿐이죠
    2010.04.29 05:5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전 견해가 조금 다른데요. 지금 시장 상황만 보더라도 아이폰때문에 아이폰의 기대 효과등으로 쏠림현상이 있어보이지만 전체 마켓쉐어에서 보면 아이폰의 영역이 대단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아직까진 한국에 아이폰에 대적하기 위한 안드로이드 등의 모바일 디바이스와 함께 안드로이드 마켓등의 앱스토어가 균형적으로 발전하지 않아서 그렇게 보일뿐입니다.

    조만간 아이폰의 독주는 견제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2010.04.29 11:15 신고
  • 프로필사진 우려 물론 아이폰이 도입됨으로 해서 우리 힘으로는 해결할 수 없었던 변화가 진행되고 있는 건 사실입니다. 아이패드 출시로 또다른 빗장이 풀리고 있구요.

    하지만 지금 진행되는 상황을 봐서는 PC 시장에서 MS에 종속되었듯이, 모바일 시장에서는 아이폰에 종속되어 가는 듯 합니다.

    범용 브라우저로 웹에 접속해서 대부분의 일들이 가능해진다면, 특정 기기용 어플에 의존하지 않고도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텐데, 이 부분을 고민하고 해결하지 않는다면 지난 PC 시장처럼 애플에 의해 모바일 서비스 시장이 좌지우지될 수도 있습니다.
    2010.04.29 07:2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종속이란 관점은 너무 단기적 관점으로 보시는건 아닐까 생각합니다.

    MS 독과점등의 문제는 있었지만 그러인해 한국은 전자정부를 외치며 IT 강국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말씀하신 것처럼 저희가 플랫폼을 만들면 전세계의 리더가 되고 외국과 경쟁할 수 있을지는 다시 생각해보아야 하는 문제입니다. (시장 차이 때문에 우린 기술력이 있어도 그런 시장을 만들고 리딩하기 어렵습니다. 가까운 일본조차 소프트웨어에서 리더쉽을 발휘하진 못하고 있으니 말이지요)

    다만, 이런 상황속에서 안드로이드, 팜, 아이폰, 심비안, MS등의 다양한 경쟁체제가 마련됬기 때문에 오히려 이런 플랫폼을 우리 실정에 맞게 이용하면서 우리의 강점이 될 수 있는 부분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10.04.29 11:18 신고
  • 프로필사진 ddd 아이폰이 가지는 막강한 독점력을 우려하시는 분이 많은듯 한데요.

    이미 안드로이드라는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하였고,

    아이폰으로 인해 우리나라의 폐쇄성이 무너지고 있다는 점에서

    아이폰이 주는 이점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2010.04.29 07:54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아주 핵심만 찝어주셨는데요.

    바로 그것이 핵심입니다. 플랫폼을 통한 글로벌한 리더쉽을 발휘하지 못한다면 그들을 이용하면서 우리가 취해야할 가치를 만들어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는 쪽에 신경써야 하는 것이지요.

    그런 관점에서 기존 관행과 질서를 뒤업을 수 있는 혁신이 이번에 아이폰으로 촉발된것이라 보는 것이고요
    2010.04.29 11: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eb2log.com BlogIcon web2log 준비는 잘 해왔다고 봅니다. 문제는 지적하신대로 국내 시장에서 밥그릇 뺏기지 않으려고만 들었다는 게 문제라고 생각해요. 트랙백 하나 남깁니다. 2010.04.29 08:5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네.. 의견 감사합니다.

    이런 구조가 더 깨지고 변화하려면 기존 질서에 새로운 경쟁체제가 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보내주신 트랙백은 잘 읽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04.29 11:20 신고
  • 프로필사진 tungsten 어제 뉴스에 SK가 KT에서 wi-fi를 개방해서 같이 쓰면 자신들도 wi-fi범위를 늘리겠다라고 했다가 KT에게 거절당했습니다.

    스마트폰을 6월까지 10종을 발표한다고 했는데..
    스마트 폰을 쓸 수 있는 곳이 거의 없는 SK입장에서는 인프라 없이 전기차만
    다양하게 팔겠다라는 얘기랑 같은데...

    이런거 볼때 답답하네요..
    2010.04.29 12:39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네 저도 이런 KT의 행태는 잘못됬다고 생각합니다.
    혁신이니 선도니 하면서 자기들 유리한 입장에 있을땐
    이렇게 저렇게 SKT를 욕하다가 정작 상대방이 몸을
    낮출땐 고개를 뻣뻣이 드는 몰지각한 행동이 아닐까
    싶네요.

    다만, SKT도 Wifi망이 아예 구축 안된 것은 아닙니다.
    SKT의 TTL 존이나 대학가 근처등은 Tspot인가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런걸로 구축되어 있습니다.

    그 영역이 KT보다 적을 뿐이죠.. SKT 정도면 역량이 있기 때문에 조만간 이런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까 싶네요.

    이렇게 경쟁이 촉발되야 소비자에게 이익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힘내세요. ㅎ
    2010.04.29 12:5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ellist.tistory.com BlogIcon 스텔D 하... 한국의 현실이 참 안타깝습니다. ㅠㅠ 2010.04.29 21:54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네.. 저도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분명 이런 변화는 미래의 한국 IT에 긍정적 요인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2010.04.30 11:1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