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 SUV의 시작을 알리는 스포티지...  세대별로 바라본 스포티지는 어떻게 변해왔을까?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전 자동차에 관심이 매우 많은 사람중 한명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스토리가 있는 자동차를 좋아합니다. 예를들면 포니 쿠페 같은 차 처럼 시대를 앞선 디자인을 제시한 컨셉카라던지.. 소나타처럼 고유한 브랜드로 현재까지 명맥을 유지하는 자동차는 더욱 좋아하는 편입니다.

그중에서도 오늘은 신형 스포티지 출시와 함께 스포티지의 역사를 살펴볼까 합니다.

1세대 (1993~2002)년 스포티지란 브랜드의 시작
위키백과를 기준으로 소개드리자면.. 스포티지는 1998년 5뤌에 처음 개발을 착수하여 3년뒤인 1991년 도쿄 모터쇼에서 세피아와 함께 NB-7이란 프로젝트명으로 발표됩니다.

1993년 7월 출시되었고 같은해에 파리-다카르 랠리에 2대를 출전시켰지만 1대는 엔진 고장으로 한다는 실격처리되어 비공식으로 완주 기록만 보유하게 됩니다. 그러다 2000년, 2001년에 각각 미국 바하랠리와 파리 - 다카르 랠리에 T3(완전개조 부문)으로 출전하여 처음으로 공식 완주 기록을 갖게됩니다.



스포티지란 브랜드는 아시는 바와 같이 스포츠(sports)와 운반(portage)의 합성어라고 합니다. 1995년 1월 롱바디 모델인 스포티지 그랜드와 숏보디 2도어인 스포티지가 출시됩니다. 위에 보이는 2도어 모델이 이 숏보디 모델입니다.

엔진은 가솔린 2.0 SOHC 또는 DOHC, 2.2 디젤엔진을 탑재하였고 프레임 보디를 채용하였고 베스타와 공유하였던 2.2리터 디젤 엔진은 1995년에 2.0리터 터보 인터쿨러 엔진으로 교체되어 주력 엔진이 되었습니다.

유럽 수출의 경우 명문 코치 빌더인 카르만에 생산을 위탁을 통해 수출을 시작했고 일본에도 기아자동차 일본 법인을 통해 20대 정도가 시험 수출되었지만 한국 경제위기에 의한 부도로 인해 본격적인 수출은 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엔진과 샤시등은 대한민국 군용차 K131과 이 차량의 민수용「레토나」에도 사용되었을 만큼 튼튼함과 내구성을 입증했지만 2002년을 기점으로 단종되는 아픔을 격게 됩니다.

하지만 이 스포티지가 한국 SUV의 길라잡이 역할을 한 것으로 세계에서 인정받았습니다. 물론 한국에서는 그만큼 인정을 받지는 못했지만 분명한 것은 1세대 스포티지가 외국 시장에서 더 인정받았으며, 도심형 SUV라는 앞선 컨셉트로 토요타 RAV4, 혼다 CR-V, 랜드로버 프리랜더 등에도 영향을 주는 중요한 모델이라는 것입니다.



<스포티지 개발 연혁>
- 1988년 5월 개발착수
- 1991년 10월 제 29회 동경모터쇼에 소개
- 1993년 1월 "지옥의 레이스"라 불리우는 파리-다카르랠리에 스포티지가 출전
- 1993년 7월 첫 탄생 ( 가솔린, 2.2마그마 엔진 )
- 1995년 8월 터보인터쿨러 엔진 출시 (일본산엔진)
- 1995년말 2.2 마그마 엔진출시 중지
- 1996년 그랜드 모델 출시
- 1996년 그랜드 모델부터 오토미션 출시
- 1998년 터보인터쿨러 엔진 국산으로 대체
- 1999년 아멕스 모델 출시
- 2000년 7월중순 2001년형 스포티지 아멕스 출시 (옵션이 많이 바뀜)
- 2001년 9월 스포티지 밴 단산
- 2001년 12월 스포티지 그랜드 단산
- 2002년에는 스포티지 4Door만 생산.


2세대 (2004~2010)는 기아가 현대에 합병하며 내놓은 도심형 SUV
2세대 모델은 아마 아시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2004년 8월 17일 처음 출시되고 프로젝트명 KM으로 광주공장에서 생산됩니다.

출시에 앞서 브랜드에 대한 많은 고민을하게 만든 차지만 기아 입장에서 자신들이 구축한 SUV와 스포티 라인업에 대한 애착으로 다시 이전처럼 스포티지란 브랜드를 갖고 재탄생하게 됩니다.



물론 1세대 스포티지 후속이라고 보기에는 전혀 닮은 점이 없는 새로운 차에 브랜드만 스포티지를 채용 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하지만 이 모델이 현대/기아가 합병하면서 기아에서 내놓은 모델이다 보니 정체성이 모호하고 기술이나 디자인도 현대의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었던 모델이란 점을 볼때 어느정도는 납득이 가는 내용이 아닐까 싶습니다.



엔진이나 기타 플랫폼은 현대 아반떼XD의 플랫폼으로 만든 투싼과 공유했고 도심형을 기본으로 잡아서 프레임 바디가 아닌 모노코크 바디를 채용하여 승차감을 높이는데 주력합니다.

내수용은 투싼의 2.0 커먼레일 디젤,베타 2.0 CVVT 가솔린엔진을 장착하고 수출용은 델타 2.7 가솔린엔진이 장착하여 2007년 하반기 일부 디자인을 변경하기도 하였습니다.


3세대 (2010~) 전혀 새로운 기아의 SUV 컨셉을 제시하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현대 투싼의 플랫폼과 엔진등 디자인 이외에는 거의 모든 부품을 공유했지만.. 기아가 기아만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피터 슈나이어 디자인 부사장을 영입하면서 2세대와는 또 다른 SUV로 변신하게 됩니다.



프로젝트명은 SL로 광주공장에서 생산됩니다. 엔진의 경우도 현대의 기술력이 높아짐에 따라 새롭게 개발된 2리터의 디젤 R엔진을 채용하여 187마력, 16km/l대의 획기적으로 개선된 출력 및 연비를 보이게 됩니다.




어떻게 보면 참 기구한 운명을 지니는 자동차로 기아의 패망과 회생의 역사와 함께한 자동차라고 할 수 있겠습닏.

스포티지는 기아가 망하며 잠시 잊혀졌다 다시 새롭게 이름과 브랜드를 알리며 등장하여 승승장구하고 있듯.. 기아도 비슷한 길을 걷게되 어떻게 보면 기아자동차의 분신과도 같은 자동차가 아닐까 합니다.

비운의 스타에서 이제 진정한 라이징 스타로 변화해가고 있는 스포티지를 바라보며 오늘은 이만 줄일까합니다.

한국 자동차의 권승을 기원하며 스포티지의 기구한 역사도 한번쯤은 살펴봐 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orgus.tistory.com BlogIcon DDing 첫번째 사진은 전 처음 보는 모델이에요.
    오 나름 좋은데요.
    요즘 스포티지 참 좋더라구요.
    친구들과 삼촌까지 제 주위에서 인기가 좋아요.
    "라이징 스타" 맘에 드네요. ^^
    2010.06.01 19:3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ㅎㅎ 네.. DDing님 안녕하세요.

    첫번째 사진은 국내에는 출시가 안된..
    미국형 모델이에요. 2도어 스포티형 스타일이죠. ㅎㅎ

    저도 차가 없으면 정말 스포티지 신형을 사고 싶을정도로 이쁘더군요. ㅠㅠ
    2010.06.03 13:2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ellist.tistory.com BlogIcon 스텔D 최근 나온 스포티지R은 정말 디자인히 ㅎㄷㄷ 하더라구요...

    아이언맨을 연상시키면서... 그 동안 가져왔던 스포티지에 대한 인상이 확 달라지는 디자인이었습니다.
    2010.06.05 13: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네.. 맞습니다.

    그래서 저도 더 사고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물론.. 이미 차가 있어서 사지는 못했지만요.
    2010.06.07 22: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1993년에 황운기 선수가 탔던 차가 바로 저 스포티지였습니다.

    기아는 이 차 이전에도 1988년, 박정룡 현 아주자동차대학 교수가 랜드마스터(록스타의 프로토모델)을 타고 파리-다카르에 참전한 경력이 있었죠.

    본 차의 프레임은 이후 쏘렌토, 모하비로 이어집니다. 참고로 2.2리터 디젤 엔진은 록스타에서도 써먹은 엔진인데, 소위 마그마 엔진이라 불려 엄청나게 문제 많은 엔진으로 유명합니다.
    2010.06.25 11:5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와... 세피아님 올만입니다. 어떻게 잘지내고 계신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지금 지방에 좀 와있어서 댓글을 이제서야 확인했네요. ㅎㅎ

    제가 모르고 있던 자동차 관련 이야기를 역시.. 세피아님 입니다. 프레임이 모하비까지 이어진 건가요? 그건 너무나 새로운 이야기 인데요. ㅎㅎ

    알찬 내용 잘봅니다. ㅎㅎ 또, 방문감사드리고. .저도 자주 방문드려야 했는데 못해서 죄송하고요.
    2010.06.26 11: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초대 스포티지 엔진을 좀 잠시 이야기 하자면...

    가솔린 엔진은 콩코드에 쓰인 엔진을 그대로 써먹었으며, (처음엔 직렬 4기통 2리터 99마력 SOHC 엔진이 쓰였습니다.), 디젤은 처음에 허리케인 엔진이라 불리는 마그마 엔진을 채용했습니다. 총배기량 2,184cc에 최대출력 72마력을 냈던 이 엔진은 원래 가솔린 엔진이 쓰이던 군용차를 민수용으로 만들면서 디젤 엔진을 채용한 결과, 딩시 소형 디젤 엔진이 없던 아시아로서는 기아 베스타에 쓰인 본 엔진을 채용했습니다.

    그러나 이 엔진은 상당히 폭탄이었으니........

    엔진헤드/블록의 실린더 홀과 워터홀간의 갭(사이)이 넘 좁아서 좀만 열이 받아도 그 틈이 뭉개지거나, 파단이 일어나 냉각수가 스며들기도 합니다.

    덕분에 이 엔진은 초기 스포티지에도 얹혀서 당시 뒷차축이 빠지던 스포티지에게 발목으로 잡혔죠. ㅠ.ㅠ 근데 근성있게도 록스타는 단종될 때까지 저 엔진을 쓰게 됩니다. 원인은 뭐.... 가격 때문이겠죠? ^^;;;;

    1994년에 콩코드/포텐샤/크레도스에 쓰인 직렬 4기통 2리터 139마력 DOHC 엔진을 추가했고, 1995년에 당시 기술 제휴선이던 마쯔다의 엔진 중 디젤 터보 인터쿨러 엔진인 RF-TCI 엔진을 도입받아 1997년까지 쓰다가 1998년, 레토나가 등장하면서 이 RF-TCI 엔진이 국산화 되면서 엄청나게 찍어냅니다. 심지어 레토나의 엔진도 이 엔진이죠. ㅠ.ㅠ

    이게 2002년, 레토나는 2003년까지 구르게 됩니다.
    2010.06.27 21:3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아.. 그랬군요.. 그런거 보면 사실 일본기술이 2000년 초반까지도 한국의 자동차에 큰 역할을 한 것 같네요. ㅎㅎ

    암튼.. 몰랐던 이야기 많이 들려주셔서 감합니다. ㅎㅎ

    잘 읽었어요.
    2010.06.29 21: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덤으로 이 차와 연관된 모델을 들자면...

    레토나 : 본 차의 2도어 모델 플랫폼을 기반으로 나온 차량. 군용차와 동시에 개발이 이루어졌다. 2003년 단종.

    쏘렌토 : 원래는 후계 모델로 개발되었으나 현대에 인수된 후 등급이 변경된 모델, 현재 다카르 랠리에 참가 중이며 최근에 등장한 쏘렌토 R은 프레임이 싼타페와 같은 형식인 모노코크 형식으로 바뀌었음.

    모하비 : 현재 기아자동차의 SUV 중 기함이며 기아차 프레임 SUV의 최후의 보루. 현대 베라크루즈와 동일한 엔진을 쓰나 프레인 온 보디 형식을 채용, 출력이 더 높게 나왔습니다. 어떻게 보면 기아의 프레임 역사의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르는 모델입니다.
    2010.06.27 21:4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네.. 모하비는 참 잘 만든 것 같아요.

    가능하면 다음엔 에어서스펜션을 프론트쪽에도 해주면 좋을텐데 말이죠. .ㅎㅎ
    2010.06.29 22:0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apam.net BlogIcon papam 한때 스포티지 타고 다닌적 있습니다.. 차 힘좋고..4륜구동 빗길에도..잘 달리죠..
    태국에도 가끔 스포티지 중고 돌아다니고 있지만.. 원지.. 빈약해 보여서요..
    2010.06.29 01: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와.. 정말요.. ㅎㅎ

    사실 한국 자동차중에 스포티지 1세대 만큼 세계에서 인정받았던 차도 드물죠..

    한국에서도 종종 볼 수 있는데.. 저도 빈약해 보인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어요. 요즘 나오는 차들이 워낙 좋아서요.
    2010.06.29 21:5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apam.net BlogIcon papam 요즘 차들이 워낙에 삐깔이 번쩍여서..ㅎㅎ요..
    차중에 랜드로바는 어떤가요?? 혹시 아시면 포스트 부탁해도 될려는지요??
    2010.06.30 01:4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