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제까지 아이폰 저가형에 대한 루머가 있어왔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형태의 어떤 제품이 아이폰을 담당하게 될지 알 수 없었다. 애플의 아이폰 출시 주기상 이제 슬슬 아이폰과 관련한 구체적인 정보들 (사용되는 침, 케이스, 디자인.. 등)에 대한 소식이 들려와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뻔한 이야기들 이외에 더이상 아이폰에 대한 이야기를 듣기 힘든게 현 실정이었다.


아이폰 5S에 대한 이야기가 이정도 인데, 하물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폰 저가형에 대한 소식이 많이 들릴 것이라고 생각하는 건 어쩌면, 루머 불감증에 빠진 IT Geek들의 현실을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싶기도하다. 


오늘 소개할 아이폰 저가형에 대한 소식인 나인투파이브맥이 중국의 웨이폰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으로 그들에 따르면 저가형 아이폰의 공식 명칭은 "아이폰 5C (iPhone 5C)"라는 명칭을 가지고 있다고 소개되고 있다. 





아이폰 5C (iPhone 5C)에 대한 명칭은 루머를 통해서 소개 된 저가형 아이폰의 것으로 의심되는 케이스에 음각 된 내용에서 비롯됬다. 하얀색의 플라스틱으로 예상되는 케이스에는 애플의 썩은 사과 마크와 함께, 아이폰 5C (iPhone 5C)라는 명칭이 명확하게 찍혀있었다.



아이폰 5C (iPhone 5C)는 어떤 제품일까?


해외의 언론들은 특히 이 아이폰 5C (iPhone 5C)에 붙은 알파벳 "C"에 주목하고 있는데, 우리가 알고 있듯 애플은 아이폰의 작명을 활용하면서 차기작에 대해서 숫자와 알파벳을 활용해 구분짓고 있다. 


아이폰 3GS, 아이폰4, 아이폰 4S, 아이폰 5 같은 형식이 그것이다. 아이폰 4 이전의 제품에서는 보통 "세대" 를 의미하는 Generation의 G와 S를 활용했는데, 아이폰4에 와서는 업그레이이드 버전의 아이폰 뒤에는 S를, 완전히 새로운 뉴 아이폰에는 숫자만을 입력해 왔던게 특징이다. 


때문에 성능 업그레이드 판으로 여겨지는 3GS나 4S만을 전문적으로 구매하려는 사용자도 있어왔다. 이런 애플만의 작명법 때문에 아이폰 계열이 아닌 아이팟 시리즈 일 것이란 추측도 있으며, 아이폰이라도 정식 제품이 아닌 저가형 아이폰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견해가 많다.


그렇다면 애플은 왜? 아이폰 5C (iPhone 5C) 뒤에 "C"라는 이니셜을 붙인 것일까?


이에 대해서 정론은 없지만, 중론으로는 중국 (China)를 의미하는 앞글자를 따온 것이라는 견해가 많다. 물론, 이 역시도 어디까지나 추측에 지나지 않는다. 이제까지 애플이 작명에 대한 어떠한 언급도 없어 왔기 때문에 이런 추측들이 나오는 것이지만, 이 루머에서 중요한 점은 아이폰 5C (iPhone 5C)가 애플에 어떤 의미를 전해주느냐 하는 것이란 점이다.



애플은 왜? 저가형 아이폰 5C (iPhone 5C)를 출시하나?

애플의 아이폰 5C (iPhone 5C)의 이유를 살펴보려면 역시 애플의 실적에서 그 문제의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장기적으로 애플은 현재 실적하락과 시장 확대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공산이 크다. 


이미 스마트폰 시장은 성장기에 접어들었고, 애플 이외의 다양한 스마트폰 제조사가 건재하고 있기 때문에 더이상 애플 방식의 부품 단가 후려치기가 과거 만큼 용이하지 않은게 사실이다. 


이를 종합해 보면 애플은 점유율 확대, 매출 향상, 수익률 향상이란 3가지 파고를 넘어야 한다. 점유율을 확대하려면 이제 포화 상태에 이르렀고, 스마트폰의 하드웨어 성능 향상에 따른 교체주기 둔화의 어려움에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 


또, 점유율 확대를 못하면 매출도 정체에 빠질 수 있다. 


그나마 지금까지 애플이 견뎌 올 수 있었던 것은 매출대비 소프트웨어 회사에 준하는 높은 마진율이 이었는데, 이 역시도 매출이 정체되면 확대 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개인적인 결론이지만 이런 이유 때문에 애플은 저가형을 통해서 이런 문제를 극복하려 했다고 분석하고 싶다. 



애플 저가형이란 또, 다른 시장을 보다


최근 아이엠데이에 기고한 "진격의 거인 애플, 6월에 3천만대 아이폰 판매 한다?"의 글을 보면 현재 애플의 최신형 스마트폰인 아이폰 5는 출시이후 60%의 점유율을 극복하지 못하고 있다. 이전 세대의 아이폰인 아이폰 4나 4S가 90%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해 왔던 것에 비하면 초라한 수치다. 


그런데 이런 점유율 속에서도 애플은 지속적으로 시장 점유율과 매출 신장을 유지해 왔다. 이렇게 실적을 유지 할 수 있었던 것은 이전 모델인 아이폰 4와 아이폰4S의 가격을 다운시켜 보급형 시장을 방어해 왔기 때문이다. 이런 현상에서 저가형의 가능성을 읽은 것으로 보인다. 


진격의 거인 애플, 6월에 3천만대 아이폰 판매 한다?


애플 인사이더가 모건 스탠리의 분석가 케이트 휴버트의 말을 빌어 전한 내용에 따르면, 애플은 6월 2900만대에서 3200만대 가량의 아이폰 (iPhone) 출하 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이는 월스트리트의 전망치 2650만 대를 상회하는 것으로, 놀라운 성과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앞으로는 저가현 시장이 스마트폰 시장을 견인 할 것인데, 애플 입장에서는 프리미엄만 고수 할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모바일의 경쟁은 플랫폼 경쟁이기 때문에 궁극에는 제품 판매가 아닌 제품을 통해 애플의 앱스토어에 접근하는 접근량을 늘려야 하는 경쟁의 시대로 접어든 것이다.


애플 입장에선 저가형으로 선점 할 수 있는 개도국과 신흥국 시장을 위해서라도 아이폰 5C가 필요하지 않았을까?



해당 글은 iamday.net의 IT칼럼 (http://www.iamday.net/apps/article/talk/2670/view.iamday)에 기고 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