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런 노키아의 관료화 문제점 이면에는 불평등한 사내 정치와 권력 구조도 한몫했다. 펄프회사 이후 하드웨어 제조사로 커온 노키아에게 사내에서 기술 분야에 대한 의사 결정에 어떤 조직 출신이 더 큰 영향력을 발휘했을까?




[이미지 출처: 위키피디아]




불평등한 노키아의 정치구조: 견제가 없었다


굳이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더라도 하드웨어 부분이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하지 않았겠는가? 회사가 급격하게 소프트웨어 부분으로 전환되 조직 구성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부문이 균등하게 지분을 갖게 되는 구성을 취했다면 모르겠지만, 네트워크 장비쪽에 강점을 가져온 기업 특성상 하드웨어 부분이 자연스럽게 의사 결정 구조에 깊이 관여할 수 밖에 없었다. 


소프트웨어 부분이야 차후 주목 받게 되면서 의사 반영 비율이 높았겠지만, 당장 매출도 소프트웨어가 아닌 하드웨어에서 나온다는 점을 당시 경영진은 인식하지 못했다. 


같은 하드웨어 제조 기업이지만 애플의 경우 소프트웨어 부분에 스콧 포스털이 자리하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에 깊이 관여한 점을 생각하면 노키아 조직이 어떤 특성을 갖고 있었는지 알 수 있다. 


애플의 대표 브랜드로 알려진 앱스토어 모델도 애플이 최초가 아니었다는 점은 위에서도 언급했는데, 노키아는 이 아이디어를 이미 2004년에 스마트폰 개발팀에 의해 제안 됬다. 온라인을 이용한 어플리케이션 장터가 제안 된 것으로 초기 디자인 프로토타입까지 완성해 론칭만 남은 상황이었다. 


그런데 이 사내의 오묘한 권력 지형도는 이 장터의 가치를 이해하지 못했다. 스마트폰 개발팀의소프트웨어 담당자들은 스마트폰의 핵심이 바로 소프트웨어 임을 알고 미래를 위해 이 어플리케이션 장터 개발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하지만, 하드웨어 출신의 임원들은 이를 수용하지 못한 것이다. 당시에도 피처폰에서 하드웨어 기술이 더 중요했지, 그안에 들어가는 소프트웨어가 중요하지 않았던 것처럼 그런 관점으로 시장을 봤던 것이고, 한편으로는 하드웨어 대 소프트웨어 팀간의 주도권 논쟁의 희생양이 미래의 먹거리가 됬다고도 분석해 볼 수도 있는 사례이다. 



삼성이 잘한게 아니라 노키아가 무능했다?


앞서 소개한 사례가 경영위원회에 의한 이익 중심의 잘못 된 경영 효율화 구조를 만들어냈고 이것이 경영자의 편한 의사 결정 도구화 되면서 문제를 일으켰다면, 앱스토어 사례는 프로젝트 팀간의 권력의 이전투구, 여기에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내다보지 못한 하드웨어 출신 임원과 매니저들의 시스템 문제를 야기했다. 


이런 상황에서 야심차게 내놓은 심비안 기반 N8 스마트폰이 성공했을리가 있겠는가? 노키아 N8의 실패는 어떤면에선 필연적이며, 노키아 문제의 총채적 원인과 이유를 설명하는 비운의 스마트폰이 아닐까 싶다. 


이 주제에 대해서 결론적인 이야기를 하나 하자면, 삼성도 비슷한 문제를 앉고 있었지만, 독재적 권력 구조에 의해 빠른 위기 판단에 따라서 과감하게 소프트웨어 부분을 새로운 경영과 프로젝트의 축으로 끌어올리면서 위기를 돌파했다.


삼성이 잘하고 있다라는 개념 보단, 노키아 같이 시스템이 잘 갖춰진 회사가 무조건 성공하는게아니라는 점을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다. 경영자가 시스템만 의지하지 않고 다양한 실증적 사안에 대해 관심과 지식을 늘 탐독하고 문제를 파악하지 않고 쉬운 것만 찾는 것은 그 어떤 위기 요인보다 무섭고 심각한 독임을 인식해야 한다. 


노키아는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어서, 그 시스템이 잘 돌아가는지 늘 경계하고 내부 조직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문제들을 해결했다면, 오히려 삼성과 같은 독제 기업보다 더 빨리 위기를 돌파할 수 있었다는 생각이다. 


어느자리에 있든 경영자는 치열해야 하고 그 치열함이 사라진 노키아였기에 현재의 위기를 맞은게 아닌가란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쁘띠거니가 남긴 메모라는 것을 보니 매우 치밀하더군요.
    자기가 즐기는 것 조차도 타회사 제품 베타테스트 시간으로 활용하면서
    그 제품과 삼성제품을 비교하던가..
    나머지 지시사항도 불법적인 것까지 매우 꼼꼼하더군요.
    그가 이룩한 삼성공화국이 무서운 이유가...

    견제를 잘 하는 것도 아니고, 잘 이끄는 것도 아닌 어중간함에서 나오는 관료병.
    노키아의 부침도 하나의 사례로 써먹기 좋군요.
    2013.03.12 11:1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노키아의 사례는 매우 흥미로운 사례입니다. 다만, MBA 과정에서 스터디 하는 실폐 사례 분석식의 사고는 다소 문제가 있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중요한 것은 즐길수 있는 구조를 통해서 스스로 자정작용을 어떻게 갖게 할 것인가 하는 점이 요점이 아닐지 싶네요.
    2013.12.19 11:56 신고
  • 프로필사진 으음 삼성의 문제점으로 꼽히던 제왕적 경영 구조가 도움이 될 때도 있군요. 2013.03.12 13:4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도움이 된다기 보다는 그 제왕적 구조를 안정하게 유지하는 리더쉽에 더 근원이 있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2013.12.19 11:57 신고
  • 프로필사진 just no me too전략으로 1등을 먹은 노키아가

    1등 이후 선도기업으로써 나아갈 방향을 잡지 못한 것 뿐입니다.

    1등기업에 안주하고 있는 사이,

    애플이 아이폰이라는 새로운 제품으로 1등을 빼앗고, 거기서 멈추지 않고 선도기업으로써 트렌드를 선도해 차이를 벌려놓은 거죠.

    애플 또한 스티브잡스 이후 선도기업으로서 트렌트를 선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me too전략의 왕인 삼성에게 따라 잡히고 있죠.

    여기서 삼성이 선도기업으로서 움직일 수 있을까요??

    글쎄요..
    2013.03.12 15: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글쎄요.. 소니도 미투 기업이었지만.. 세계를 휩쓸었죠. 단정적인 분석은 납득이 잘 안도네요.

    노키아의 실패는 IBM 같은 명확한 자기 분석과 내부 혁신의 문제로 접근해야 합니다. 단순한 시장 상황적 분석 과정을 대입하면 너무 공식화 되는 문제가 있죠.
    2013.12.19 11:5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crow97-00 BlogIcon 붉은비 음... IT쪽은 잘 모르지만 경영학도로서 사소한 이견을 달자면,
    회사 내의 권력구조와 시장에서의 성공 여부는 상관관계가 그다지
    없는 것으로 나타나죠. 그게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만,
    성공과의 인과관계라고 보기는 어렵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노키아의 오랜 역사 동안 현재 정도의 위기 상황은 여러 번 왔었습니다.
    과거에 잘 헤쳐나갔다는 것이 현재의 위기를 타개할 수 있을 거라
    보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는 어찌어찌 극복할 것이라 예상해봅니다.^^
    2013.03.12 19:0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죄송한 말씀이지만.. 딱, 경영학도적 접근이 아닐까 싶습니다. 회사내 권력 구조가 기업 성공과 관련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기업의 성장 주기 과정을 긴 호흡에서 본다면 영향을 미치고 또, 내부에 견제 시스템과 의사 결정 구조를 명확하게 확립 하는 리더쉽이 없다면 언제든 위기가 옵니다.

    때론 그게 권력 구조적 문제에서 발생합니다.

    삼성이 스마트폰 위기에서 벗어난 사례나 애플이 스티브 잡스에 의해서 다시 성공하게 된 계기등을 좀 더 긴 호흡에서 볼 필요가 있지 않나 싶네요.
    2013.12.19 12:01 신고
  • 프로필사진 yu 오너경영의 장점이 있고 단점이 있는거죠
    원래 정답이 없습니다
    예전에 한창 전문경영인 체제가 좋은거라고 뻘소리하며
    재벌 해체주장하는 애들이 있었지만
    요즘에는 지들도 쪽팔리는지 그런 뻘소리 잘안하죠
    2013.03.12 22:0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맞는 말씀이세요. 다만.. 제가 주장하고 싶은 것은 어떤 식의 경영 체제를 확립하냐가 중요한게 아니라.. 그들의 고유한 문화와 존속성을 보장할 수 있는 시스템 확립과 경영 방식이 토대가 되어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노키아의 자율적인 사고가 그에 부합하지 않는 경영 구조에 의해 문제가 됐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은 것이지요.
    2013.12.19 12:02 신고
  • 프로필사진 ㅂㅈㄷ 나았다 x
    낳았다 o

    나았다는 '낫다'의 활용.
    '낳다'는 활용해도 ㅎ 그대로....
    2013.04.12 16: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어설프군 YB 지적 감사합니다. 조심하겠습니다. 2013.12.19 12:03 신고
댓글쓰기 폼